가상자산 이번엔 반등 올까? 비트코인 2만3000달러 돌파

(사진=프리픽)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20일부터 급등세를 보였다. 2만달러 박스권을 돌파해 완연한 상승세로 접어들었다는 평가다.

20일 오전 8시 코인360을 기준으로 비트코인(BTC)은 하루 전보다 6.63%나 급등한 2만3503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이 2만3000달러 위로 올라선 것은 지난 6월 13일 이후 처음이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4.55% 급등해 마의 3000만원대를 돌파했다.

주요 알트코인도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이더리움(ETH)은 전일 대비 1.31% 상승한 1567달러를 기록해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바이낸스코인(BNB)은 3.13% 상승한 270달러, 솔라나(SOL)는 무려 8.84%나 폭등한 45.22달러, 리플(XRP)은 3.43% 오른 0.37달러, 에이다(ADA) 역시 6.66% 이상 올라 0.51달러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을 중심으로 가상자산 시장이 회복하고 있는 것은 미국 뉴욕 증시 상승에 영향을 받았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54.44포인트(2.43%) 오른 31,827.05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05.84포인트(2.76%) 상승한 3,936.69, 나스닥 지수는 353.10포인트(3.11%) 상승한 11,713.15에 장을 마쳤다.

이같은 결과는 주요 기업 실적이 예상보다 크게 하락하지 않고 하반기 경기 전망 역시 최악의 상황은 벗어날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코인텔레그래프 등 일부 외신은 개인 거래보다 대형 기관투자자 중심의 매수세가 발생한 것이 시장 상승의 직접적 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타트업과 ESG] -2편- 스타트업이 실천할 수 있는 ESG 경영은 무엇인가?

지난달 30일 드림플러스 강남 메인홀에서 개최된 ‘슬기로운 법률 세미나’에서는 초기 스타트업들에게 먼나라 이야기처럼 여겨졌던 ESG 준수 필요성을 일깨우는 주제가 다뤄졌다. 지난 ‘-1편- ESG, 스타트업도 예외가 아닌 이유는?’에 이어 조선희 법무법인 디라이트 변호사와 이현표 ESG파트너스 대표파트너의 이야기를 통해 스타트업이 고려해야 할 ESG 관련 법적인 측면과 경영적인 고려사항에 대해 알아봤다.

중국 대륙간 공격 드론 ‘윙룽3’ 개발···서방·동맹국에 어떤 영향이?

중국 대륙간 군사용 드론 윙룽-3(翼龍3)가 공대공 미사일을 탑재하고 6200마일(1만km) 항속거리를 갖춘 치명적 드론을 개발해 공개했다. 이 내용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지난달 6일 중국정부가 광둥성에서 열린 제14회 중국국제항공우주전시회에서 대륙간 무인항공기(UAV)인 윙룽-3 공개사실을 보도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윙룽3의 등장은 대륙간 탄도 미사일에 이어 대륙간 드론 공격 시대를 가져오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머스크 '뉴럴링크'의 미래..."사람 뇌에 칩 이식"

일론 머스크가 '뉴럴링크’(Neuralink)의 채용 이벤트 ‘show and tell’에서 기업이 추구하는 미래 인재상을 공개했다. 뇌와 인공지능 융합을 목적으로 하는 이 스타트업은 현재 두뇌 칩 임상시험을 위한 FDA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스타트업과 ESG] -1편- ESG, 스타트업도 예외가 아닌 이유는?

지난달 30일 드림플러스 강남 메인홀에서 개최된 ‘슬기로운 법률 세미나’에서는 초기 스타트업들에게 먼나라 이야기처럼 여겨졌던 ESG 준수 필요성을 일깨우는 주제가 다뤄졌다. 스타트업에게 꼭 필요한 경영, 투자, 준법 관점에서 각 전문가들이 언급한 ESG 필요조건을 들어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