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금융·공공...등 '마이데이터' 도입 청사진 마련한다

최근, 금융·공공 분야 등에 마이데이터가 도입되었으나 전 분야를 아우르는 데이터 이동이나 개인 맞춤형 서비스는 제공되지 못하고 있으며, 분야 간 데이터 형식 및 전송방식 등이 상이하여 산업 간 마이데이터 표준화 등 기반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 이하 ‘개인정보위’)가 전 분야 마이데이터 도입의 초석으로 데이터 표준화를 위한 종합 전략을 수립한다고 13일 밝혔다.

개인정보위는 지난 11월 ‘마이데이터 표준화 협의회’를 통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분야 간 마이데이터 표준화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국가 차원의 전 분야 마이데이터 도입을 목표로 구체적인 표준화 전략 마련을 위한 자문 사업 착수보고회를 오늘 14일 개최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앞으로 개인정보위가 중점 추진할 마이데이터 표준화의 단계별 로드맵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주요 10대 분야를 중심으로 전 분야 마이데이터 도입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분야별 표준 현황 (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또한, 개인정보위는 사업 결과가 나오는 대로 ‘마이데이터 표준화 협의회‘를 통한 부처 간 논의를 거쳐 본격적인 표준화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며, 전 분야에 원활하게 개인 정보가 전송될 수 있도록 전 분야 공통항목을 중심으로 마이데이터 형식을 표준화하고, 인증·보안체계를 포함한 데이터 다운로드·제3자 제공 등 전송 방식도 표준화하여 전 분야 마이데이터 도입의 기반을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정렬 개인정보위 개인정보정책국장은 “정보주체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보장을 목적으로 추진되는 전 분야 마이데이터의 도입과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서는, 분야 간 마이데이터 연계를 위한 표준화를 비롯하여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한 활용기반 확보가 전제되어야 한다.”라며, ”개인정보위는 표준화 전략 수립을 통해 정보주체가 자신의 개인 정보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분야에 구애받지 않고 안전하고 편리하게 행사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환경을 주도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토스증권, 첫 거래 고객 대상 1천 달러 ‘해외주식 구매지원금 캐시백 이벤트’

토스증권이 자사 서비스 첫 거래 고객들을 대상으로 이 달 말까지 ‘해외주식 구매지원금 캐시백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토스증권에서...

카카오픽코마, 글로벌 모바일 소비자 지출 앱 TOP10 올랐다

카카오픽코마는 자사가 운영하는 글로벌 만화 플랫폼 '픽코마'가 전 세계 모바일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지출한 앱(2021년 기준, 게임 제외) TOP10에 선정됐다고...

AI반도체 개발에 4000억원 투입…'초거대AI 생태계' 만든다

올해부터 본격화되는 초거대 인공지능(AI) 서비스 개발 활성화를 위해 민관이 협력을 강화한다. 이미 1조 원 투자가 진행 중인 AI반도체 '10년 프로젝트'에...

풀필먼트 IT 볼드나인, 첫 '시리즈 A' 투자유치

볼드나인이 5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볼드나인은 풀필먼트 IT 스타트업이다. 17일 볼드나인은 포스코 기술투자와 베일리PE가 주관해 국내 유수의 기관으로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