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 대신 폴더블 택한 삼성전자 '전략 통했다'…신형 갤Z, 개통 첫날 신기록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1위 타이틀을 지키기 위한 삼성전자의 승부수는 '폴더블폰'이었다. 프리미엄폰 시장에서는 애플에 밀리고, 중저가폰 시장에서는 샤오미 등 중국 업체에 치이고 있는 상황이었다. 일부 지역에서는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이미 샤오미에게 내주기도 했다. 베트남 공장 생산 차질 등의 이유가 있다지만, 삼성전자의 입지가 예전 같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갤럭시 노트 시리즈 신제품 발표를 하지 않기로 했다. 그 대신 시장을 선도할 '치명적 무기'로 폴더블폰에 사활을 걸었다. 가격은 전작 대비 최대 40만원을 내렸고, UDC(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 등 신기술 적용으로 상품성을 끌어올렸다.

승부수를 띄웠으니 이제 결과를 기다리는 일만 남았다.

아직 성과 예측은 이르지만, 국내 시장의 폭발적 반응으로 삼성전자의 전략이 성공적이었다고 가늠해 볼 만한 수치가 나왔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신제품 갤럭시 Z폴드3, 갤럭시 Z플립3를 소개하고 있다.

25일 삼성전자는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의 첫날 개통 실적이 약 27만대로, 역대 자사의 국내 최고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7일간 실시한 사전예약 실적은 약 92만대로 집계됐다. 갤럭시 노트20과 갤럭시 S21을 큰 폭으로 뛰어넘었다. (갤럭시 노트20의 약 1.3배, 갤럭시 S21의 약 1.8배 수준이다) 전작인 ‘갤럭시 Z폴드2’의 예약 판매량(8만대) 대비 10배를 웃도는 규모이기도 하다.

국내 스마트폰 소비자는 첨단 기기와 신제품에 민감한 '테스트 베드'형 소비 성향을 갖추고 있다. 얼리어댑터가 많은 이유도 유행과 식기술에 민감한 소비 특성 때문이다. 애플이 최근 우리나라를 아이폰 출시국 순위에서 다소 앞당기고, LG폰 보상정책을 실시하는 이유기도 하다.

삼성전자의 신형 폴더블폰이 국내 시장에서 흥행 조짐을 보이는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흥행돌풍을 이어갈 수 있다는 단초가 된다. 하반기 삼성전자가 애플과 샤오미와의 경쟁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되는 부분이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소니는 왜 해상거주지 '수상 팟'을 만들었을까

소니가 최근 ‘도쿄 2050’ 프로젝트를 통해 바다 위에 떠다니는 해상 거주지 팟(pod)을 소개하고 여기서 사는 인간의 삶을 상상했다. 전자회사 소니가...

전환점 맞는 빅테크 플랫폼 갑질

구글이 자사 앱마켓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15%로 인하한다. 21일(현지시간) 구글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사용료를 30%에서 15%로 인하한다. 이는 내년 1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