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22 엑시노스칩셋의 AMD GPU, 애플 A15 능가”

삼성전자의 차기 주력폰용 엑시노스2200 칩셋에는 AMD GPU가 들어간다. 이 GPU의 클록스피드가 A15를 능가한다는 소식이 나왔다. 사진은 삼성전자 엑시노스 칩셋.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차기 주력폰용 엑시노스 2200 칩셋에 들어갈 AMD의 라데온 기반 그래픽칩(GPU) 클록스피드가 애플의 A15바이오닉 칩셋 GPU를 능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샘모바일이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는 인기있는 제품정보 유출자 빙우주(@Ice Universe)를 인용, 엑시노스2200에 들어가는 AMD의 라데온 GPU가 애플 A15 바이오닉의 클록스피드(1200MHz)보다 약간 높은 1300MHz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물론 클록 주파수만으로는 두 제품을 단순 비교할 수는 없다.

보도는 “삼성이 열을 억제하기 위해 엑시노스 2200에 AMD RDNA2 GPU를 사용한 것은 분명하다”며 “초기 테스트에서는 1800MHz서도 작동할 수 있었지만 모바일기기 치고는 믿기 어려운 10W의 저전력이 요구됐었다”며 AMD GPU 사용 배경에 대해 부연했다.

현재 엑시노스2200 칩셋의 GPU의 사양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하지만 하드웨어 수준에서는 4개의 계산단위(Compute Unit·CU)로 포장되고 레이 트레이싱(어렵고 시간이 많이 걸리는 반사나 그림자같은 화려한 효과를 추가하기 위해 사용되는 기술)을 지원할 수 있다는 소문이 나오고 있다.

한편 11일 삼성전자는 당초 이날 발표하기로 공지한 차세대 모바일기기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엑시노스2200’ 공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은 지난달 30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엑시노스2200’를 1월 11일에 공개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그러나 이날 삼성전자 측은 “11일 엑시노스2200을 공식 발표하지 않으며, 당일 보도자료 또한 배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삼성전자는 엑시노스2200을 갤럭시S22 공개에 맞춰 이달 말이나 내달 초에 선보이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몰로코 “애드테크는 데이터를 정제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비즈니스”

애드테크 기업들은 그간 점점 더 수집이 어려워지는 개인정보 데이터 대신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각 기업이 확보한 데이터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솔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분산돼 있는 불특정 데이터 정보에서 맥락을 찾아 타깃팅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자체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몰로코의 행보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앱으로 진단하고 치료까지…대세는 디지털 치료제

최근 디지털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치료제라고도 불리는 디지털 치료제에는 모바일 앱이나 게임,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된다. 미국에서는 리셋, 엔데버 등이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이다. 현재 뉴냅스, 라이프시맨틱스, 웰트, 에임메드, 하이 등 5곳이 확증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중국 오미크론 봉쇄에 애플 아이폰14 출시 연기설 '솔솔'

중국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로 아이폰14를 생산하는 중국 내 공장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 전체적인 생산일정은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종(아이폰14 맥스 등)은 실제로 생산일정 연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