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길도 자율주행" GM, 울트라 크루즈 출시예고

GM(제너럴 모터스)은 최첨단 운전 보조 기술 ‘울트라 크루즈(Ultra Cruise)’를 공개했어요.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GM의 기존 ‘슈퍼 크루즈’보다 한층 고도화된 첨단운전보조(ADAS)기술인데요.

GM은 기능성과 안전성 두 가지 측면에서 최고 수준의 ADAS를 목표로 울트라 크루즈를 개발 중이라고 해요.

당연히 그래야겠죠.

GM은 자율주행 부문 자회사 ‘크루즈’의 기술력을 확보했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 서비스 시장에서 선도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자부하니까요.

아무튼 곧 시장에 나올 울트라 크루즈는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주행 상황에 95% 이상 대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해요.

때문에 회사측은 “울트라 크루즈를 통해 고속도로는 물론 시내 도로, 골목길 등 거의 모든 도로에서 진정한 ‘핸즈프리’ 경험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장담하고 있어요.

출시 시점에 미국 및 캐나다 지역 내 200만 마일(약 322만km) 이상의 도로에 적용될 예정인데, 최대 340만 마일(약 574 만km)까지 확장 가능하다고 해요.

더그 파크스(Doug Parks) GM 글로벌 제품 개발 및 구매 부사장은 “온전히 GM의 기술로 개발된 울트라 크루즈는 모든 이들에게 핸즈프리 경험을 선사하는 기능적인 측면 외 기술적으로도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그만큼 기존 슈퍼 크루즈의 수준을 훌쩍 넘어선 자율주행 기술로 업그레이드됐어요.

전방 유지 및 속도 제한 준수, 자동 및 수동 차로 변경 지원, 좌/우 회전 지원, 근거리 장애물 회피, 주거 지역 주차 지원까지 차량을 중심으로 360도 전 방향 작동해요.

내장된 내비게이션 경로를 준수할 뿐 아니라 교통 통제 장치에 반응해 주행하고요.

물론 사용자는 다양한 기능과 서비스를 무선 업데이트(OTA) 방식으로 울트라 크루즈에 추가할 수 있어요.

그리고 이러한 첨단 자율주행 기술 도입에서 GM이 핵심요소로 강조하고 있는 것이 운전자와의 차량의 소통,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HMI)인데요.

현재 슈퍼 크루즈에 탑재된 HMI 기능에 기반한 울트라 크루즈 HMI 또한 운전자에게 해당 시스템이 자신과 동일한 시야에서 작동하고 있음을 확인시켜주는걸 중시하고 있어요.

울트라 크루즈가 탑재될 차량에 적용될 울트라 크루즈 다이내믹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의 시야와 일직선상에 위치한 자유로운 형태의 디스플레이로서, 운전자들이 운전에 집중할 수 있게끔 지원하도록 설계됐어요.

시스템이 차량 통제에 개입해야 할 상황에 대해 소통하는가 하면, 주행 중 필요 시 언제든 운전자가 차량을 직접 통제할 수 있도록 지원하도록 되어있죠.

슈퍼 크루즈에 탑재된 운전자 주의력 감지 카메라 기능도 울트라 크루즈에 적용될 예정인데요.

GM은 주정차 된 차량의 중앙 디스플레이에서 이를 실행시킬 수 있는 울트라 크루즈 앱을 개발하고 있어요.

이 앱을 통해 고객들은 운전자와 관련된 다양한 통계, 주행 거리 및 이력 등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해요.

울트라 크루즈는 얼티파이(Ultifi) 소프트웨어 플랫폼과 차량 인텔리전스(Vehicle Inteligence) 플랫폼을 통해 구현된 5나노미터 기반 가변형 컴퓨팅 아키텍처를 통해 구동돼요.

얼티파이는 GM이 고객들에게 새로운 차량 경험을 선사하는 한편, 디지털 라이프를 차량과 연결시키기 위해 개발한 통합 소프트웨어 플랫폼이에요.

GM이 고객들에게 소프트웨어 기반의 기능, 어플리케이션 및 서비스를 무선 업데이트(OTA) 방식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죠.

울트라 크루즈 탑재 차량은 전면 유리창 뒤에 부착된 통합 라이다를 포함, 레이다, 카메라 등 다양한 센서 조합 및 융합을 통해 작동해요.

차량 주변 환경을 정확하고 전 방위적인 3차원 통계 방식으로 표현하고 인식하죠.

스마트 진단 및 학습 프로그램은 울트라 크루즈 시스템에 업데이트가 필요한 상황들을 자동으로 인식해, 시스템이 탑재된 차량의 데이터를 기록하게끔 해주고,

이러한 기록들은 이후 GM의 데이터망을 통해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는데 활용돼요.

작금의 자동차 반도체 부족 사태가 아니더라도 울트라 크루즈는 상당한 가격 인상 요인이 될 듯 한데요.

GM은 고급차 브랜드 캐딜락에 울트라 크루즈를 최초 적용하는 한편, 대중적인 모델에는 기존 슈퍼 크루즈, 고급 모델에는 울트라 크루즈를 탑재하는 두 가지 핸즈프리 ADAS 라인업 전략을 사용하기로 했어요.

파크스 부사장은 “우리는 프리미엄 모델에 적용될 울트라 크루즈와, 보급형 모델에 적용될 슈퍼 크루즈의 조합을 통해 모든 가격대와 세그먼트에 걸쳐 주행 보조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어요.

울트라 크루즈는 2023년 상용화 예정이고 미국 및 캐나다 전역에서 사용할 수 있게 돼요.

한편 최근 GM은 자회사 크루즈의 자체 자율주행차 ‘크루즈 오리진(Cruise Origin)’ 출시 계획과 함께 상용화와 신속한 확장 노력을 밝혔어요.

GM과 혼다, 크루즈의 파트너십을 통해 개발된 크루즈 오리진은 GM의 디트로이트-햄트램크 소재 팩토리 제로(Factory ZERO)에서 조립 센터에서 2023년 초에 생산이 개시 될 예정이에요.

크루즈를 통해 자율주행 서비스 시장에서 10 년 내 연간 500억 달러(한화 약 59조 8000억 원)에 달하는 매출 잠재력을 확보했다고 GM측은 주장하고 있어요.

GM은 10년 후 약 3000만대로 늘어날 커넥티드 카 시장에 힘입어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통한 매출이 연 200억에서 250억 달러(한화 약 23조 9천억원에서 29조 9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는데, 약 50%의 이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데요.

현재 1600만대 이상의 커넥티드 카에 서비스를 제공 중인 GM 온스타(OnStar) 커텍티비티 플랫폼은 연간 20억 달러(한화 약 2조 4천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것으로 추산되구요.

일부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성장은 운전습관연계보험(UBI)을 내세운 GM의 자동차보험사 온스타 인슈어런스(OnStar Insurance)에 기반을 두고 있는데, 10년 뒤에는 연 60억 달러(한화 약 7조 2천억 원) 이상의 잠재적 수익 기회를 가진다는 군요.

원본은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차봇 매거진은 모빌리티 플랫폼 스타트업 <차봇 모빌리티>의 자동차·모빌리티 전문 콘텐츠 채널 입니다.  

차봇 모빌리티의 새로운 통합형 모빌리티 플랫폼은 운전자 스스로 자동차 구매, 관리, 판매 등 자동차의 모든 것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영역의 서비스를 한데 모은 특징이 있습니다. https://m.post.naver.com/mychabot

차봇매거진

rsport1@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제는 제도권 금융, 온투금융으로 재탄생한 P2P금융

경제신문에 게재된 온라인투자연계금융산업 관련 기사의 제목은 주류 금융으로 올라탄 온투업이다.  ▶️  관련 기사 1 :  김성준 렌딧 대표 "은행.카드사 등 기관 대출 채권...

보이지 않는 것을 보여준다고? 다이슨 데모 VR

요즘 받고 싶은 선물 항목에 빠지지 않는 브랜드가 있다면 바로 Dyson 다이슨이다. 유니크한 디자인과 제품 기술에 대한 만족도 때문이라고 짐작이...

현실과 가상세계를 넘나드는 새로운 경제생태계 NFT

Chapter1 .NFT란 무엇이고 어떻게 등장했는가? NFT는 2015년 10월, “이더리아(Etheria) 프로젝트”로 시작되어 11월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이더리움 개발자 회의 “데브콘(Devcon)”에서 처음...

이커머스 산업의 AI 기술 동향①

서영득 플래티어 기술연구소 팀장 2021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국내 이커머스 거래액은 지난 2019년 135조원에서 다음해인 2020년 161 조원 규모로 성장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