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국방부, '스마트국방' 추진…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한 전담조직 설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정부는 디지털 뉴딜의 성과를 국방 분야에 확산해 디지털 강군·스마트국방을 구현한다는 일환으로 국방분야의 디지털 전환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국방부와 '디지털뉴딜과 스마트국방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체결식에는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서욱 국방부장관과 함께 정보통신기술(ICT) 및 국방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정부 ICT R&D사업 전문기관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달 14일 발표한 한국판 뉴딜 2.0 통해 디지털 뉴딜의 추진을 가속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디지털 뉴딜과 연계해 국방 전 분야에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고, 민간의 테스트베드 역할을 통한 디지털 혁신의 마중물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국방 ICT R&D 고도화와 군 디지털 인재양성을 위한 양 부처간의 다양한 협력이 이뤄질 예정이다.

국방 ICT R&D 전담조직 신설…민간 DNA 이식

이번 협약으로 ICT 전문기관에 국방 분야를 전담하는 조직이 처음으로 설립된다. 군 전력 첨단화 등으로 국방 ICT R&D의 규모와 중요성이 갈수록 커져가고 있으며, 이를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추진체계 마련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따라 ICT R&D 전문기관인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내에 '국방 ICT지원단'을 신설, R&D 추진전략 및 기술로드맵 수립, 신규사업 발굴·기획, 사업집행 관리, 실증사업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원단은 국방 ICT 정책·기획·평가 3팀을 나눌 예정이며 인력은 IITP뿐만 아니라 한국국방연구원(KIDA),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유관기관 소속 전문가들로 구성해 IITP의 R&D사업 관리 노하우를 활용하는 한편, 기존 ICT R&D사업과의 연계도 추진할 계획이다.

국방 전 분야에 민간의 DNA(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신기술도 적용한다. 이를 위한 'DNA 기반 스마트 국방전략(가칭)'을 하반기 중 수립하고, 국방 ICT R&D 전용사업 신설도 추진한다.

국방·민간 모두에 수요가 높은 기술 분야를 발굴하고, R&D 전 주기를 양 부처가 공동 관리한다. R&D 결과물이 실증을 통해 적용 타당성이 입증된 경우에는 전 군에 확산되고, 실제 전력화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국방부의 전력화 예산을 활용한 연계전략을 추진한다.

전략에는 군 유·무선 통신망, 데이터센터 등 인프라 고도화를 위한 방안도 담길 예정이다. 국방 광대역 통합망(M-BcN) 고도화, 상용망 기반의 5G 이동통신 도입, 데이터의 체계적 수집·관리 및 고성능 컴퓨팅·머신러닝 적용 등을 위한 국방 통합 데이터센터 고도화 방안 등을 검토한다.

군장병 AI・SW 역량 강화…무인체 기술교류

군장병에 대한 인공지능(AI)·소프트웨어(SW) 교육도 지원한다.

이에 병사 및 전역 예정자에 대한 수준별 맞춤형 온라인 교육을 제공해 군 복무중 AI·SW 역량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역 이후에는 정부 AI·SW 인재양성 사업을 통해 후속 교육, 취·창업 지원 등을 연계해 연속성 있는 경력관리를 돕는다.

장교·부사관 등 장기 복무자에 대해서는 전문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특화 교육이 제공될 예정이다.

양 부처는 올해 하반기중 '군 장병 AI‧SW 역량강화 방안'을 수립해 계획을 구체화하고, '국방 AI·SW 역량강화 추진단'을 구성해 추진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각 부처를 넘어서는 국가안보와 민간 기술개발의 통합 거버넌스 시도로서 양 부처 협업과 통합 R&D 등을 통해 한 팀이 되어 신속하게 문제해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장관은 "군은 민간분야에서 개발된 신기술을 실증하는 테스트베드 역할 뿐 아니라 초기시장 창출과 전문인력 양성 등 많은 분야에서 디지털 뉴딜의 성공에 기여할 수 있다”며 "군 장병 AI‧SW교육은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청년 세대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큰 계기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욱 국방부장관은 "국방부와 과기정통부간의 이번 업무협약은 그간에 추진해온 양 부처의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하게 하고,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신속히 군에 적용할 뿐만 아니라, 민간기술의 실증과 확산에도 크게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진행될 양 부처 공동 R&D 프로젝트를 통해 디지털 뉴딜과 연계된 스마트 국방혁신을 더욱 가속화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미국 정부, 화웨이 제재 슬그머니 완화…부품 공급사에 120조원 수출 허용

미국과 중국의 기술패권 싸움의 최전방에 내몰려 낭패를 겪고 있는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 완화로 부활을 꿈꿀 수 있게 됐다. 미국...

KT-㈜한진, ‘AI원팀’서 물류혁신 이끈다

인공지능 분야 산학연 협의체 ‘AI 원팀’에 ㈜한진이 합류했다. 작년에 합류한 동원그룹에 이어 대한민국 대표 물류기업인 ㈜한진이 참여함으로써, 향후 물류영역에서의 AI...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