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디지털 뉴딜 실현을 위한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D.N.A) 및 융합 분야 표준화 활동 지원 본격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맞아 정보통신 분야 국제 표준화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국제 표준화 전문가 활동 및 민간 표준화 포럼 운영 지원을 3월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21년도 ICT 국제표준화 전문가 활동 지원계획
21년도 ICT 국제표준화 전문가 활동 지원계획

먼저, 우리나라의 정보통신 분야 표준전문가가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 국제표준화기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여 글로벌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지난 2월 291명*의 전문가를 지원대상자로 선정하였으며, 3월부터 이들의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계 103명, 학계 88명, 연구계 84명, 협회 등 유관기관 16명

올해에는 디지털 뉴딜 관련 분야의 국제 표준화 역량 강화를 위해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및 ICT 융합 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선정(189명)하였다. 

△비대면 방식의 경우, 온라인 회의 등록비를 지원하고 국제회의 참가결과를 영상 콘텐츠로 제작하여 공유하는 등 국내 전문가들의 표준화 활동을 지원

또한, 정보통신 분야에서 시장 중심의 표준개발 및 표준화 역량 강화를 위해 41개의 표준화 포럼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작년에 지원하였던 ’지능정보기술포럼‘, ’5G 포럼‘, ’스마트도시표준화포럼‘ 등 37개 포럼을 계속 지원하고, ’저궤도위성포럼‘, ’미래양자융합포럼‘, ’지능형금융포럼‘, ’DNA+드론 표준화포럼‘ 등 4개 포럼을 신규로 지원할 예정이며 올해 처음으로 지원하는 ’저궤도위성포럼‘, ’미래양자융합포럼‘은 6세대 이동통신, 양자통신 등 미래 통신네트워크 표준화를 선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 이승원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로 촉발된 디지털  전환을 신속하게 이루어내고 ICT 기반 융합 신산업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국제표준화 역량 강화가 중요하다 ”라고 강조하면서, “우리나라 정보통신 표준전문가들이 글로벌 표준화 현장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시장중심의 표준화 활동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