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6G 위성통신기술 실증 계획 발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상정한 「6G시대를 준비하는 위성통신기술 발전 전략」을 통해 초공간 통신 서비스 실증을 위한 관계부처 협력 방안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국내 도심항공교통 운행에 적용가능한 필수적인 초공간 통신 서비스를 국내 기술로 실증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는 18일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민간 이동통신 표준화 단체 3GPP 등 국제 통신표준화 기구의 지상-위성 통합망 표준화 단계에 맞추어 2031년까지 총 14기의 저궤도 통신위성을 발사할 계획으로,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위성통신 선도망을 활용한 초공간 통신서비스 실증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6G 시대 초공간 서비스를 위한 위성통신망 구성도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6G 시대 초공간 서비스를 위한 위성통신망 구성도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먼저, 과기정통부와 해양수산부는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시스템 및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에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을 활용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지난 4월 수립한'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 기본계획' 등을 통해 자율운항선박 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 제공 및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력방안에 따라 위성통신을 활용한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시스템 및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 계획이 과기정통부-해수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는 도심항공교통(UAM : Urban Air Mobility)의 통신서비스 실증과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을 연계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국제 위성통신 산업 확대에 대응하여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국내 위성통신산업 진흥을 위해 위성통신 기술개발과 우주검증이력 확보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해수부, 산업부 등 관계부처는 "위성통신 기술과 서비스 실증을 추진함에 있어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해상교통, 도심항공교통 등 위성통신을 활용하는 관련 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빌리뷰, ‘에스아이빌리지’에 리뷰 분석 서비스 도입

인공지능 리뷰 솔루션 스타트업 빌리뷰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사 몰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에 리뷰 분석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펀더풀, ‘투자를 더 쉽게’하는 맞춤형 투자 정보 제공 ‘마이페이지’ 업데이트

최근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1000만 영화에 등극한 ‘범죄도시2’의 후속작 '범죄도시3', 화제작 ‘한산:용의 출현’ ‘헌트’온라인 투자 공모를 진행한 투자K-콘텐츠 증권투자...

VM웨어 글로벌 설문조사, “한국 소비자 기술, 디지털 미래 신뢰도 가장 높아”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부문의 글로벌 리더인 VMware(이하 VM웨어)가 18일 새로운 기술과 디지털 미래를 맞이하는 전 세계 소비자들의 태도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스노우플레이크, 한국서 개최되는 ‘데이터 클라우드 월드 투어’에서 ‘데이터 경제 리더상 제시’

데이터 클라우드 기업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는 데이터 주도형 경제를 소개하는 자사의 최대 데이터 클라우드 컨퍼런스인 ‘데이터 클라우드 월드 투어(Data Cloud World Tour)’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