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입사절! 카셰어링 위한 구독 전용 전기차

르노가 전기 세단 ‘리모(Limo)’를 공개했어요.

리모는 주로 운전기사를 두고 타는 차, ‘리무진’이라는 뜻인데요.

요렇게 말이죠

르노 리모는 택시, 승차호출(우버, 리프트 등), 개인 고용 차량(private hire vehicles. PHV), 기업(플릿) 전용으로 고안된 전기차라고 해요.

택시와 PHV 등 유럽 전역의 라이드 헤일링 시장은 현재 280억 유로에서 2030년 500억 유로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호황을 누리고 있어요.

유럽 전역에서 배출가스 차량 도심 진입 제한이 도입되고 있기 때문에 라이드 헤일링 시장에서도 전기 모델이 필수적이 되는 추세구요.

르노삼성 XM3나 테슬라 전기차를 연상케 하는 이 차의 크기는 길이 4.67m, 폭 1.83m, 높이 1.47m에요.

참고로 XM3 크기는 4.57m, 1.82m, 1.57m, 테슬라 모델3는 4.69m, 1.85m, 1.44m에요.

르노는 리모가 전통적인 D세그먼트(벤츠 C-클래스, BMW 3시리즈 등)에 가깝다고 주장해요.

하지만 회전 직경이 11.2m로 (승차 호출 서비스 주 무대인) 도심 주행 기동성이 좋다고 해요.

목적이 분명하다 보니 대단한 주행 성능을 내세우진 않아요.

전기모터 최고출력은 110kW(150마력)에 불과하고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9.6초에요.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450km 이상이라 이틀 정도는 재충전 없이 운행 할 수 있어요.

실내에는 계기판용 10.25인치 화면과 멀티미디어 및 내비게이션 제어용 12.3인치 터치스크린을 갖췄어요.

멀티미디어 시스템은 운전자가 사용하는 우버 등의 플랫폼을 차량 화면에 띄울 수 있도록 스마트폰 미러링 기능을 지원하구요.

운전석 시트는 전문 운전자들이 인체공학적으로나 음향적으로 최대한 편안한 좌석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어요.

앞좌석은 전동 조절되고 두 좌석 사이에 냉장 보관함이 있어요.

휠베이스는 2.75m로 테슬라 모델3(2.875m)보다는 XM3(2.720m)에 가까워요.

무릎공간은 288mm이고 바닥이 평편해 성인 3명이 앉기에 무리가 없다고 해요.

뒷좌석 승객 편의사양으로 독서등, 조절 가능한 송풍구, 볼륨 조절 노브, USB 포트를 갖췄어요.

트렁크 덮개는 일반 세단처럼 열려요.

트렁크 용량은 411리터에요.

르노 리모는 8개의 에어백과 풀 LED 헤드라이트 외에도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각지대 모니터링, 차로 변경 보조, 차로 유지 보조, 도로 표지판 인식, 어라운드 뷰 모니터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갖췄어요.

운전자 전용 리모 앱은 차량의 모든 정보를 제공하고, 원격으로 차량의 위치 확인과 도어 잠금/해제, 실내 온도 설정, 충전 시간 예약과 같은 특정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요.

이 차는 르노그룹 산하 모빌라이즈(Mobilize)라는 업체에서 만들었어요.

모빌라이즈는 르노가 중국 장링자동차(JMGC)와 합작해 만든 전기차 모빌리티 회사에요.

모빌라이즈는 40대의 리모를 투입한 서비스 검증을 거쳐 2022년 하반기 유럽 시장에 출시할 예정인데요.

일반 소비자에게는 판매하지 않고 전문 운전 기사들을 위한 모빌리티 솔루션 패키지 형태의 차량 구독 서비스로만 공급할 방침이에요.

모빌라이즈 CEO는 “모빌라이즈의 첫 모델인 리모는 라이드헤일링 시장의 진화에 대한 신규 브랜드의 대응”이라면서 “자동차와 유연한 서비스를 혼합한 이번 제품은 차량 사용자의 변화하는 요구에 대한 모빌라이즈의 역량을 제대로 보여준다”고 말했어요.

“또한 르노 그룹의 모빌리티 서비스 경험과 RCI 뱅크 앤 서비스의 금융 강점이 낳은 독특한 노하우도 보여준다”는 말을 잊지 않았죠.

모빌라이즈 렌탈 계약은 RCI 방크 앤 서비스가 관리해요.

RCI 방크앤서비스(RCI Bank and Services)는 르노그룹이 100% 지분을 가졌고, 우리나라에는 알씨아이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RCI코리아)로 진출했어요.

원본은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차봇 매거진은 모빌리티 플랫폼 스타트업 <차봇 모빌리티>의 자동차·모빌리티 전문 콘텐츠 채널 입니다.  

차봇 모빌리티의 새로운 통합형 모빌리티 플랫폼은 운전자 스스로 자동차 구매, 관리, 판매 등 자동차의 모든 것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영역의 서비스를 한데 모은 특징이 있습니다. https://m.post.naver.com/mychabot

차봇매거진

rsport1@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반려인구 1500만 시대 6조 시장 규모의 펫코노미

반려인구 1500만 시대 6조시장 규모의 펫코노미의 새로운 블루오션? 최근 유통업계의 반려동물 매출은 가파르게 치솟고 있습니다. CJ오쇼핑의 작년 1월부터 10월까지의 관련상품...

토스가 타다의 운전대를 잡은 이유

혁신적인 애가 혁신적인 애를 만나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요? 아래 글은 2021년 10월 13일에 발행된 뉴스레터에 실린 글입니다.전체 뉴스레터를 보시려면 옆의...

K콘텐츠 <오징어게임>과 넷플릭스의 과감한 투자

넷플릭스가 돈이 많다고 무조건 투자를 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 9월 17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인 <오징어게임>이 공개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아우디, 다카르 랠리 전기차 담금질 'RS Q e-트론'

아우디 스포트는 내년 1월 열릴 다카르 랠리까지 100여일을 앞두고 테스트 주행, 차량 제작 등 본격적인 준비를 시작했다고 밝혔어요. 앞서 아우디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