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해킹조직 어나니머스 "권도형 불법 추적할 것" 선전포고

국제적인 비밀 해킹 조직으로 알려진 어나니머스(Anonymous)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스테이블코인 테라(Terra) 공동 설립자 권도형에 대한 선전포고를 전했다. 암호화폐 시장 파괴 혐의를 놓고 그의 불법 사례를 추적해 낱낱이 밝히겠다고 선언한 것.

27일(현지시간) 어나니머스는 자신들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권 도형에 대한 사이버 추적을 개시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그가 "가능한 빨리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확인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추적해 공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어나니머스는 영상을 통해 "권도형이 입힌 피해를 되돌릴 방법이 없다. 이 시점에서 우리(어나니머스)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그에게 책임을 묻고 가능한 빨리 법의 심판대에 세우는 것"이라며 "그의 범죄 혐의를 폭로하기 위해 암호화폐 공간에 들어가 그의 행동을 모두 조사하고 있다"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의 파멸의 길에 더 많은 범죄 사실이 발견될 것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어나니머스는 지난 2003년 조직된 해커 비밀 조직이다. 정부기관이나 민간기업, 개인에 대한 사이버 공격과 정보 유출, 해킹을 수행하는 국제 활동가 집단으로 평가된다. 어나니머스는 지난 2월에도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난하며, 러시아에 대한 광범위한 해킹 공격을 개시하겠다고 엄포를 놓은 바 있다.

어나니머스의 이러한 공개 성명에 대해 트위터와 암호화폐 커뮤니티의 반응은 엇갈린다. 블록체인 전문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는 일부 지지자의 경우 어나니머스를 '인터넷 세계의 로빈후드'라고 칭송하는 반면, 일부는 '실체가 없는 관종 집단'이라는 공격성 비판도 가했다고 전했다.

테라 블록체인 관리 주체인 테라폼랩스를 공동창업한 권도형은 현재 비트코인 횡령 혐의로 미국 재무부와 한국 검찰의 추적을 받고 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부활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의 첫 수사 대상으로 '테라 사태'가 지목된 바 있다. 현재 검찰은 참고인 조사를 통해 테라 사태에 대한 광범위한 수사에 들어간 상태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빌 게이츠 "소비 감소 정책으로 기후 변화 대응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 빌 게이츠가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각국의 주요 정책에 대한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안일한 정책 추진으로는 기후 변화에 제대로 된 대응이 어렵다는 주장이다.

혁신적 수중 자율 카메라 등장 "배터리 없이도 무선 전송" 그 비밀은?

해저탐사를 가로막는 강력한 도전 과제 중 하나는 수중 촬영 비용 문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비용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다른 수중(해저) 카메라보다 약 10만 배 더 에너지 효율적인 배터리 없는 무선 수중 카메라를 개발한 것이다.

기술과 의료의 결합 '디지털 치료제' 활성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81회 굿인터넷클럽’에서는 ‘디지털치료제(DTx) is coming’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디지털 치료제를 우리나라에 연착륙시키기 위해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구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 결국 퇴출… 게이머 기대 부응 실패

구글이 이용자 저조를 이유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스타디아(Stadia)를 내년 1월 중단한다. 소비자가 구매한 스타디아 하드웨어와 게임 등 콘텐츠는 환불받는다. 구독료는 환불 대상은 아니지만, 서비스 종료 때까지 요금이 청구되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