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몸, 개발자 키워서 쓴다' 토스, 경력 3년 이하 개발자 60명 공채

우수 개발자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게임 및 IT 업계에서는 여전히 우수 개발자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경력 3년 이하 개발자 공개 채용에 나섰다. 주니어급 개발자이지만 직접 키워서 내부 우수 개발자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토스는 '2021 토스 NEXT 개발자 챌린지'를 시작하고 경력 3년 이하 개발자 채용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개발자 공채는 토스코어·토스뱅크·토스증권·토스페이먼츠 등 총 4개 계열사에서 동시 모집하며, 최대 6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토스의 NEXT 개발자 채용은 서류 평가 없이 모든 지원자가 코딩테스트를 통해 역량을 겨루는 것이 특징이다. 경력이 비교적 짧더라도 잠재력을 갖춘 개발자의 도전을 적극 독려하기 위해 진행된다.

경력 3년 이하 개발자 채용은 ▲안드로이드 ▲iOS ▲데이터 엔지니어링 ▲프론트엔드(Frontend) ▲서버 ▲인터널 제품용 서버 ▲웹 오토메이션 등 총 7개 분야에서 진행된다.

서류 접수 방법은 토스 NEXT 개발자 챌린지 홈페이지에서 인적 사항과 지원 분야, 희망 계열사를 입력하면 된다. 신청 마감일은 오는 11일까지다.

토스는 이달 14일 신청자 전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코딩테스트를 실시한다. 이후 코딩테스트 합격자에 한해 이력서와 포트폴리오 등 면접에 필요한 서류를 제출하고, 1・2차 면접 등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가린다.

채용에 필요한 모든 과정은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최종 합격자는 빠르면 오는 9월부터 입사하게 된다.

토스는 입사자에게는 업계 최고 수준의 연봉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각 계열사의 정책에 따라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또는 RSU(양도제한조건부주식)를 부여한다. 성과급·체력단련비·경조사비·식대 등 급여 외 현금성 복리후생 혜택도 제공된다.

더불어 코딩테스트 결과 상위 50%에 속한 3년차 이하 개발자 중 20명을 추첨해 개발지원금을 각각 100만원씩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토스 채용 관계자는 "역량 있는 젊은 개발자의 도전을 지지하며 응원한다는 취지로 마련된 이벤트"라며 "국민 2000만명이 사용하는 슈퍼 금융앱 토스의 개발 문화를 경험하고 싶은 개발자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