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위험천만 전동 킥보드 규제 필요성 높아져

공유 킥보드 대중화 시대가 열리면서 일상이 편리해 지고 있지만, 그에 따른 안전 문제도 부각되고 있습니다. 이 서비스에 활용되는 전동 킥보드가 증가하면서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고, 인도에 무분별한 주차로 크고 작은 사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공유 킥보드 서비스는 QR코드 등 인증수단을 이용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직장인과 대학생, 그리고 중고등학생들도 유용한 이용 수단으로 쓰입니다. 

사진=피유엠피
사진=피유엠피

문제는 전동 킥보드가 보행 안전을 심각한 수준으로 위협한다는 점입니다.  인도에 무분별하게 주차하거나 쓰러져 있는 경우도 다반사입니다. 보행자들이 이를 피하려고 차도롤 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히 2인 탑승, 보호장비 미착용, 과격한 운전, 인도 주행, 음주 주행 등 심각한 문제점들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공유 서비스 이용자는 최근 1년간 4만명에서 21만명으로 5배 이상 늘었습니다. 사고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2017년 340건에서 2019년에는 722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동안은 450건 이상의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최근 국회에서는 전동 킥보드 탑승 연령을 기존 만 13세에서 만 16세 이상으로 상향하는 법안을 처리 중에 있습니다. 이 경우, 초중학생들은 전동 킥보드를 못 타게 되는 것입니다.

전동 킥보드는 이동 동선의 끝단을 연결하는 유용한 이동수단입니다. IT 기술을 이용하고 소비자 편의를 향상시킨다는 점에서 활성화 정책도 필요합니다. 규제만이 능사는 아니란 이야기죠. 

다만 안전에 문제가 있다면, 규제를 피해갈 수는 없습니다. 이용 연령을 높이고, 안전모 필수 착용, 원동기 면허 소지 조건 등의 강력한 기준도 필요합니다. 모빌리티 산업을 살리자고 안전을 소홀히 할 수는 없는 것이죠. 결국 공유 킥보드 서비스도 사람이 편하고 행복하기 위한 목적에서 출발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유다정 기자

yoodj92@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시 '가을의 애플'...아이폰13, 가격 동결·시장 공백 잡아 역대급 판매 노린다

다소 기대에 못미쳤다는 아이폰13였지만, 역시 가을은 애플의 계절이다. 아이폰13 시리즈에 대한 잇단 사전예약이 이어지며 예상 밖 성공이 예상된다. 우선 중국에서...

반전은 없었다... 가상화폐 거래소 줄폐업 현실화, '코인 날리기 전에 옮겨야'

가상화폐 거래소 운명의 날이 됐다. 오는 25일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시행에 따라 63개의 국내 가상화폐...

재생 에너지 태양광은 자연과 애증관계···美 효율성 연구결과는?

태양광 패널은 재생 에너지의 대표 선수 중 하나로 꼽힌다. 하지만 이 에너지는 자연과 애증 관계를 갖고 있다. 태양광 패널과 발전소는...

‘또 카카오?’… 공정위, 카카오엔터 웹소설 '저작권 갑질' 혐의 조사

최근 발표된 카카오 상생안이 무색하게 공정거래위원회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의 '저작권 갑질' 혐의를 포착,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지며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업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