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부의장, 구글·넷플릭스 '망이용료 회피방지법' 발의

최근 논란이 된 넷플릭스 망 이용료 분쟁 및 구글(유튜브)의 막대한 트래픽으로 인한 망 이용료 관련 후속대책으로 해외 콘텐츠사업자(CP)의 망 이용료 계약 규정을 담은 전기통신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이른바 ‘국내 망 이용료 계약 회피 방지법’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19일 대표발의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은 제34조의3(정보통신망 서비스 이용계약 체결)을 신설하고, ‘전기통신사업자는 정보통신망의 이용 및 제공에 관하여 다른 전기통신사업자의 요청이 있는 경우 계약을 체결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상희 부의장은 “현행법상 인터넷망 이용계약과 대가 지불에 관한 규정은 없어 사업자간 망 이용‧제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행위나 부당 이득행위 관련 분쟁 규율에 분명한 한계가 있다”며 “이번 개정안은 일정 기준 이상 사업자에 대한 망 이용계약 체결사항을 규정함으로써, 국내외 사업자 간 차별없는 합리적인 시장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상희 국회부의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김상희 국회부의장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내 트래픽 총발생량은 2017년 370만TB(테라바이트)에서 지난해 783만TB로 폭증했고, 같은 추세로 올해는 894만TB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지난 2분기 기준 국내 트래픽 발생 상위 10개 사이트 중 해외 사업자의 발생 비중은 78.6%로, 국내 트래픽 발생량의 상당수가 해외에서 유발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그러나 망 이용료 계약을 체결한 국내 사업자와는 달리, 넷플릭스 등 일부 해외사업자는 망 이용료를 부담하지 않고 서비스 품질 유지를 위한 조치조차도 외면하고 있다.

김상희 부의장은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CP는 연간 수백억 원 이상의 망 이용료를 납부하고, 안정적인 망 관리와 망 증설에 협력하고 있다”며 “법의 규제가 없는 상황에서 넷플릭스, 구글 등 독점 컨텐츠를 가진 글로벌 CP와 비교해 협상력이 약한 국내CP로서는 불공평한 상황에 놓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야 국회의원 모두의 관심사인 만큼, 개정안 발의 이후 법안이 속도감 있게 심사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개인정보위, 금융·공공...등 '마이데이터' 도입 청사진 마련한다

최근, 금융·공공 분야 등에 마이데이터가 도입되었으나 전 분야를 아우르는 데이터 이동이나 개인 맞춤형 서비스는 제공되지 못하고 있으며, 분야 간 데이터...

과기정통부, AI·SW 전문 인재 대폭 확대... '메타버스 융합대학원' 설립

정부가 청년 누구나 디지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소프트웨어 교육기회를 대폭 확대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 임혜숙)는 2022년 인공지능·소프트웨어 분야...

문체부, '일방통행' 한류 콘텐츠 성과 창출 간담회...OTT사업자 제외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1일 한류, 실감 콘텐츠, 방송․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저작권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콘텐츠 창·제작자, 기업인, 전문가 등 정책 수요자의...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청년 지원정책 '청년 통신비 부담' 완화

앞으로 청년들이 구직을 위한 활동으로 구직 사이트 접속 시 데이터 이용료가 면제될 계획이다. 또한, 이통3사는 20대 청년 이용자를 대상으로 데이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