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 제2사옥에 5G 특화망 구축 "로봇 사옥 만든다"

네이버클라우드가 네이버 제2사옥에 5G 특화망을 구축한다. 네이버의 사옥에서 이동통신사의 통신망에 연결하지 않고, 네이버가 자체적으로 5G 통신망을 구축해 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로봇 친화형 건물을 만든다는 뜻이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지어져 내년부터 사용하게 될 제2사옥은 국내 최초 5G 특화망 적용 사례가 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네이버 제2사옥에 클라우드 인프라와 인공지능(AI)을 적용하고, 5G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의 운영을 맡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고한 '5G 이동통신 특화망용 주파수 할당'에 주파수 신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5G 특화망으로 할당된 4.7GHz 대역과 28GHz 대역 주파수를 모두 신청했다. 주파수 할당이 완료되면 네이버 제2사옥 내에 5G 특화망용 기지국을 구축할 수 있다.

5G 특화망은 기존의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지 않고 별도의 주파수를 할당해 5G 통신 기술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기업 맞춤형 네트워크다. 이를 활용해 특정 장소나 건물, 시설에서 공용 주파수를 통해 5G망을 이용할 수 있다.

네이버 제2사옥에서 5G로 클라우드와 연결될 브레인리스 로봇 (사진=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 측은 "5G 특화망 주파수 할당이 완료되면 네이버 제2사옥은 국내 최초로 5G 특화망이 적용된 건물이 된다"면서, "네이버는 제2사옥의 5G 특화망을 네이버랩스가 개발 중인 5G 기술 기반 브레인리스 로봇을 운영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브레인리스' 로봇은 말 그대로 뇌가 없는 로봇이다. 대신 클라우드를 로봇 두뇌로 활용해 중앙에서 통제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그렇기 때문에 브레인리스 로봇이 안정적으로 동작하기 위해서는 클라우드와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 기능을 제공해야 한다. 여기에는 5G 특화망을 구축한 통신 인프라가 필수적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5G 특화망 주파수를 할당받으면 스마트빌딩과 디지털 트윈 기술을 선도할 기반을 마련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건설·병원·오피스·교통 등 다양한 산업에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로봇(RaaS·Robot as a Service)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네이버클라우드는 네이버 계열사들을 대상으로 유무선망을 제공하는 등 이미 풍부한 네트워크 서비스 운영 경험을 갖추고 있다"며 "주파수 할당 신청으로 정부의 5G 특화망 산업 활성화를 가속하고 더 많은 기업들이 5G와 클라우드의 결합을 통한 디지털 변혁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원스토어, 코스피 상장 추진…SK스퀘어, 첫 IPO 자회사

SK스퀘어 출범 후 첫번째 기업공개(IPO) 자회사로 원스토어가 낙점됐다. 지난 1일 SK텔레콤의 기업분할로 SK스퀘어의 자회사가 된 원스토어는 토종 앱마켓 사업이 순항...

퍼즐데이터 ‘프로디스커버리’,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마켓플레이스 입점

프로세스 마이닝 전문 기업 퍼즐데이터는 퍼즐데이터는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프로디스커버리(ProDiscovery)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마켓플레이스에 입점했다고 26일 밝혔다. 퍼즐데이터 프로디스커버리는 디지털...

제페토 NFT, 라인 블록체인 기반으로 발행된다

네이버Z가 운영 중인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의 대체불가능토큰(Non-Fungible Token, NFT)이 라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발행된다. 26일 라인의 블록체인 자회사 라인테크플러스는 일본에서 라인...

KT, 차이나모바일-NTT도코모와 전략적 제휴 2027년까지 연장

KT가 중국의 차이나모바일, 일본의 NTT도코모와 지속적 협력을 이어가며 동북아 ICT 리더십 강화에 나선다. KT가 25일 화상으로 진행된 제 11차 SCFA(Strateg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