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상공인의 '이인삼각'..."데이터 풀필먼트 시스템 구축할 것"

네이버의 소상공인(SME) 지원 사업이 42만개의 스마트스토어 창업이라는 결실을 맺었다. 대한민국 플랫폼 기업의 원조격인 네이버는 쇼핑/이커머스 위주로 소상공인의 온라인 창업을 기반으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네이버의 모토는 "기술로 SME와 창작자의 성공을 꽃피우는 '프로젝트 꽃'."

프로젝트 꽃, 그 5년의 성과와 향후 네이버의 사업 방향성을 지난 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네이버 밋업에서 확인해 볼 수 있었다. 

온라인 네이버 밋업에서 프로젝트 꽃의 성과와 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온라인 네이버 밋업에서 프로젝트 꽃의 성과와 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 밋업 핵심 내용은? 

● SME 창업 지원 결과, 42만 스마트스토어 창업. 이 중 4천개 이상의 스마트스토어는 월매출 1억원 이상의 성과를 내고 있음

● 앞으로 동네식당이나 동네카페와 같은 오프라인 사업자도 온라인 기반을 쌓도록 도울 것임

● SME 물류 고민을 해결해 줄 것임. 어떻게? '데이터 풀필먼트 시스템' 구축해 글로벌 진출까지 고려하고 있음

오프라인 SME의 온라인 진출,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 네이버의 전략 

● '네이버 장보기' 확대 : 네이버와 손 잡은 오프라인 사업자 중 동네시장은 네이버 장보기 입점으로 전국의 80곳이 디지털 전환에 성공했다. 올해는 이를 160곳으로 확대한다. 

암사시장이 동네시장의 디지털 전환 성공사례다. 매일 100여 건의 주문이 들어오고 있으며 월 평균 1억원의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동네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서 필요한 것은 1) 시장 상인 2) 온라인 운영사업자(이커머스 스타트업) 3) 배달업체 4) 지자체 등의 협력모델이다. 

● 올해는 동네식당-동네카페도 이러한 프로세스를 통해 디지털 전환을 할 수 있도록 계획 중이다. 네이버의 IT 기술력을 적극 활용하는데 1) '스마트 플레이스'를 비즈니스 툴로 개선 2) 인공지능 콜/예약/주문 등 사업자 툴 고도화 3) 고객 및 상권 분석 위한 분석 툴 도입 등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오프라인 SME를 위한 다양한 툴과 데이터를 제공하고, 사용자의 편의를 위해 사업자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는 구조를 만들어내겠다"고 약속했다. 

데이터 풀필먼트 시스템 구축

이번에 네이버가 소개한 프로젝트 꽃 2.0의 핵심은 '데이터 풀필먼트 시스템'의 구축일 것이다. 

스마트스토어에서 성공한 이커머스 사업자도 무신사와 같이 브랜드로 확장시킬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 특히 다양한 물류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SME가 규모적인 성장과 함께 글로벌 진출도 할 수 있도록 해준다. 

네이버는 각 사업별 SME가 각자의 특성에 맞춰 직접 설계할 수 있는 물류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 푸드 및 생필품 판매자 : '빠른배송' 상품군을 확대
● 산지직송 생산자 : 대형 프레시센터 협업 모델 구축
● 동네시장 상인 : 시장 내 물류 인프라 마련, 물류 기업과의 협업 진행
● 특히, 동대문 패션 분야 AME 창업 : 물류스타트업과 제휴-동대문 스마트 물류 솔루션 제공 

이에 대해 한 대표는 "올해 동대문 스마트 물류의 글로벌 연결을 성사시키는 등 SME들을 위한 든든한 글로벌 진출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축적된 스마트스토어 데이터와 여러 파트너 기업들의 물류 데이터를 한 곳에 담아, 다양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풀필먼트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사업 기반을 마련한다.

이외에도 1) 결제수수료 지원 등 '스타트 올인원 프로그램' 2) 교육기관 '네이버 비즈니스 스쿨' 하반기 오픈 등의 전략을 소개했다. 

유다정 기자

yoodj92@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애플, 고가폰 점유율 57% '넘사벽 1위'…삼성 폴더블이 넘어설까?

애플 아이폰 시리즈가 역시 고가 프리미엄폰 시장의 대세임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글로벌 스마트폰 1위 삼성전자가 고가폰에서는 애플에, 중저가폰에서는 샤오미에 쫓기는...

알파벳, 룬 프로젝트 불씨 살렸다···풍선대신 레이저로 글로벌 인터넷 재점화

풍선도, 태양광 드론도, 인공위성도 아니다. 이젠 ‘레이저 빔’이다. 알파벳 자회사 ‘X’가 ‘글로벌 인터넷 구축’의 꿈에 다시 불을 댕겼다. 아프리카에서 레이저...

나는 '지금' 원한다... BNPL은 왜 주목받는가?

상품은 돈이 있어야 살 수 있다. 이커머스 시장의 확장은 결제 능력의 성장과 함께 움직이는 셈이다. 그러나 그 의미가 꼭 현재...

우주관광 시대 연 스페이스X 민간 우주선, 지구로 무사 귀환

민간인 4명을 태우고 우주관광에 나섰던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곤이 사흘 간의 여정을 무사히 마치고 지구로 귀환했다. 18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