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파파고 번역', 웹 페이지 그대로 번역해 준다

네이버클라우드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내 인공지능(AI) 서비스인 '파파고 번역' 서비스를 확장한다. 문서번역 API가 추가돼 텍스트를 따로 추출하지 않아도 문서 혹은 웹페이지 형식 그대로 번역이 가능해 졌다.

2일 네이버클라우드는 이 같은 내용의 문서 및 웹 번역 API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문서나 웹페이지를 번역하려면 텍스트를 직접 추려서 번역하고 번역된 문장을 사이트나 서식에 적용해야 했다. 그러나 네이버클라우드가 신규 출시한 기능을 활용하면 변환 작업없이 훨씬 간편하게 번역을 사용할 수 있다.

파파고 문서 번역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는 폰트 크기와 색상, 정렬 등 서식이나 표는 그대로 유지한 채 번역한 결과를 출력해준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형식을 비롯해 국내에서 활용도가 높은 아래한글 문서 번역까지 지원한다. 또한 최대 100MB까지 파일을 업로드할 수 있도록 서비스해 사용성을 높였다.

파파고 문서번역 API 예시.

파파고 웹 번역 API는 웹페이지 내 소스 언어로 작성된 HTML 문서를 파파고만의 태그 복원 기술을 반영해 원하는 언어로 번역해준다. HTML 소스 내에 태그와 문장을 분리한 후 발췌된 문장 내용만 번역하고 완성된 번역결과를 다시 HTML 태그와 조합해 완성된 형태의 HTML로 보여준다. 지원 언어는 기존 텍스트 번역에서 높은 품질이 검증된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간체자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추가적으로 현재 개인용 파파고 서비스에서 제공하고 있는 이미지 번역 기능도 기업을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로 준비하고 있다. 기존에는 이미지 번역이 필요할 경우 광학 문자 인식(OCR) API와 번역 API를 결합해 활용해야 했다. 이 경우 단순히 문자를 검출해 번역하는 방식으로 문장 구조가 다소 불완전해 사용자가 선택하는 텍스트 영역에 따라 번역 품질이 일정하지 않았다. 파파고 이미지 번역은 인식된 문자들의 디자인과 문장 구조를 분석해 번역에 적합한 문장을 찾는 자체 딥러닝 모델 HTS(Hierarchical Text Structuring)를 연구 개발해 이미지 번역 품질을 한단계 높였다.

파파고 번역은 네이버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인공 신경망 기반 기계 번역 기술인 NMT(Neural Machine Translation)을 이용한다. 높임말 번역, 치환 번역 등이 가능한 단문 번역 API는 16개 언어쌍을, 언어 감지 API는 12개 언어를 지원하고 있다. 파파고의 높은 번역 기술이 적용된 파파고 서비스는 지난 6월 기준 월간 사용자 수(MAU) 1300만명을 기록하는 등 2018년 6월 이후 국내 번역 서비스 이용률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디즈니+'와 공식 제휴 체결한 LGU+ 'IPTV·케이블TV 독점 제휴'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디즈니플러스)다. LG유플러스가 글로벌OTT와 손을 맞잡고 미디어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LG유플러스는 26일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이하 디즈니코리아)와 자사의 IPTV,...

SK텔레콤, '일과시간 외 데이터 무제한' 군장병 요금 45% 할인

SK텔레콤은 국군의 날을 맞아 내달 1일부터 현역 군 장병 고객을 대상으로 한 '0히어로 할인제도'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0히어로 할인제도'는 SK텔레콤...

LG전자, '안내 로봇' 신제품 출시…코엑스몰에서 시범운영

LG전자가 안내로봇 ‘LG 클로이 가이드봇(LG CLOi GuideBot)’ 신제품을 출시한다. LG전자와 WTC Seoul(더블유티씨서울)은 내달부터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 코엑스몰에 신제품 2대를 배치하고...

아이폰 충전기는 왜 달라야 해?…EU, "애플, 표준 USB-C 포트 충전기 써라"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충전기로도 애플 아이폰을 충전할 수 있는 날이 2년 후에 올 것으로 보인다. 유럽연합(EU)이 소비자 편의와 권리를 위해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