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vs 카카오, 글로벌 웹툰 전쟁

네이버와 카카오의 웹툰 시장 공략 경쟁이 해외 시장에서 치열하다. 네이버웹툰의 글로벌 사용자는 약 1억 6700만명에 달하며 7월 말일 기준 미국, 프랑스, 스페인, 멕시코 등 주요 국가에서 구글플레이 코믹스 카테고리 수익 1위를 수성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독점적 1위' 공고하게 지키기 위해 검증된 IP(지적재산권)을 확보해 웹툰 소비자를 플랫폼으로 끌어들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웹툰은 지난 9일 DC코믹스와 협력해 '배트맨' 시리즈를 네이버 오리지널 웹툰으로 제작한다고 밝혔다.

네이버웹툰, 압도적 사용자 수로 오리지널 콘텐츠로 1위 유지할 것

이번 배트맨 시리즈는 미공개 스토리로, 네이버웹툰에서 최초 공개됐다. 네이버웹툰은 영어·스페인어 서비스에서 북미, 중남미, 유럽 독자들을 대상으로 연재를 시작했으며, 향후 국내를 비롯한 다른 언어 서비스에서도 곧 공개될 예정이다.

이는 네이버웹툰의 슈퍼캐스팅 전략의 일환으로, 지난달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방탄소년단 소속사 하이브와 배트맨·슈퍼맨 등을 보유한 DC 코믹스와의 협업을 예고한 바 있다.

이신옥 네이버웹툰 미국 서비스 리더는 “출판된 작품들을 웹툰화하는 기존과 달리 슈퍼 IP의 세계관, 캐릭터들이 오리지널 웹툰으로 만들어지는 업계 최초의 시도”라며 “웹툰이라는 새로운 디지털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장하면서 선도 기업의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네이버웹툰은 약 1000억원 규모 글로벌 IP 비즈니스 기금을 조성해 북미, 남미, 유럽, 동남아 등에서 왓패드 웹툰 스튜디오에 투자할 계획이다.

카카오웹툰, 플랫폼 경쟁력으로 네이버 추격.. 태국 시장 1위, MAU 증가 등 유의미한 성과 계속

이에 질세라 카카오웹툰 역시 글로벌 시장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카카오웹툰은 글로벌 서비스 출시 3개월 만에 태국의 엔테테인먼크 분야 웹툰 플랫폼 1위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일본의 카카오웹툰인 '픽코마'에 이어 두번째 성과다. 픽코마는 일본 시장 1위였던 네이버웹툰을 따돌리고 선두를 차지한 바 있다. 카카오웹툰은 이 기세를 몰아 인도네시아, 대만 등 주변 동남아 국가에서도 네이버웹툰을 추격하고 있다. 카카오웹툰 측은 태국에서 검증된 슈퍼 IP들을 발굴해 이를 웹툰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월 활성 사용자수(MAU)에서도 유의미한 추격을 이어가고 있다. 6일 모바일 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8월 카카오웹툰·카카오페이지 MAU는 956만명으로 한달 만에 약 200만명이 늘었다. 네이버웹툰·네이버시리즈의 경우, 1207만명으로 같은 기간 약 8만이 증가해 두 플랫폼 사이에 간극은 더욱 좁혀졌다.

최근 카카오엔터가 인수한 타파스미디어 본사를 LA로 이전해 헐리우드 공략까지 나섰다. 타파스 미디어는 2012년 설립된 북미 최초의 웹툰 플랫폼으로 월 이용자 수(MAU) 350만명이상에 작품 10만여종, IP 80여개를 보유하며 북미 2위 규모 웹툰 플랫폼이다. 현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6000억원 규모로 인수해 카카오웹툰 생태계에 속해 있다.

카카오엔터 측은 "타파스는 지리적 강점을 토대로 드라마와 영화 등 2차 저작 사업 기회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며 "DC코믹스와 워너그룹 등 미국 주요 엔터테인먼트사 출신 핵심인재들이 타파스 경쟁력을 더욱 높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가 만드는 '데이터 선순환 생태계'

정부가 2017년부터 쌓아온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170종, 4억 8000만건을 '인공지능 허브'를 통해 민간에 개방한다. 인공지능 허브를 통해 개방되는 AI 학습용...

메타버스 열풍의 승자는 반도체 회사···구체적으로는?

“엄청난 양의 컴퓨팅 파워를 필요로 하는 메타버스는 글로벌 칩 제조업체에게 이익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가상세계인 ‘메타버스’에 대한 열풍은 결과적으로 반도체...

샤오미, 갤폴드 따라잡자···차기 ‘믹스 폴드2’엔 2K·펀치홀 화면

화웨이와 함께 삼성 폴더블폰 시장 추격자로 나선 샤오미가 성능을 크게 업그레이드 한 차기 폴더블폰 ‘믹스 폴드2’를 1분기에 공개한 후 하반기에...

애플코리아 13년만에 밝힌 실적보니… 영업이익률 최소화로 쥐꼬리 법인세 꼼수

[AI요약] 애플코리아가 지난 2009년 이후 13년만에 실적을 공개했다.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올린 매출액은 7조 1000억원이다. 법인세는 벌어들인 수익에 비해 턱없이 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