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쏘시스템, CES 2023에서 혁신 의료 기술 및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 선보여

다쏘시스템은 오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CES2023에 참가해 인체의 버추얼 트윈을 활용한 혁신 의료 기술과 활용 방안 및 가상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모빌리티 기술의 미래에 대해 소개한다고 밝혔다.  

2일 다쏘시스템에 따르면 CES 2023을 통해 자사의 빙하트 (Living Heart)와 리빙 브레인(Living Brain) 프로젝트의 진척 상황을 공유할 예정이다. 해당 모델들은 심장과 뇌를 증강현실로 구현한 모델로, 미래의 환자 상태를 재현하고, 치료 방안을 테스트하는 용도로 사용된다. 방문자들은 3D 프린팅 된 심장의 단면 및 작동 방식을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다쏘시스템 측은 “이를 통해 버추얼 트윈이 어떤 방식으로 제약회사와 의사에게 보다 정확하고 풍성한 환자 정보를 제공하는지 확인할 수 있다”며 “뇌 모형 역시 터치 스크린에 연동되는 버추얼 트윈을 통해 각 부위의 기능을 확인하며, 방문자들은 화면을 통해 ▲트라우마 ▲뇌종양 ▲알츠하이머 ▲간질 ▲뇌졸중 등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CES 2023에서 다쏘시스템의 인터랙티브 부스에 방문한 고객들은 데이터 수집 엔진인 메디데이터 센서 클라우드 (Medidata Sensor Cloud)의 역할과 기능 및 4가지 네트워크 파트너와 그 장치들이 어떻게 다양한 생체 데이터를 수집하고 임상 시험 내에서 의미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지에 대해서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다쏘시스템은 버추얼 트윈을 통한 미래 모빌리티 경험에 대해서도 소개할 예정이다. 시나리오 모델링 기반의 가상 유저 인터페이스를 기반으로 공급자, OEM 업체, 개발자에 이르는 모든 참여자들은 각각의 IP를 존중하면서 생태계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

다쏘시스템 관계자는 “차량 동기화 앱에서는 운전자 또는 탑승객의 아바타를 통해 바람직한 좌석 위치 및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 가능하며, 기존의 백미러 위치, 좌석 및 차량 라이트 설정을 바탕으로 사용자 선호도에 따른 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MS, GPT-3.5 등 최신 AI 기술 장착한 ‘팀즈 프리미엄’ 출시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3일 팀즈 프리미엄(Microsoft Teams Premium)을 공식 출시를 알렸다. MS 측은 “오늘날 많은 조직은 화상회의를 위한 솔루션 비용을 지불할...

모니터랩 ‘아이온클라우드 SIA’, NIPA 품질 및 성능 검증 통과

B2B SaaS 전문 기업 모니터랩은 3일 ‘아이온클라우드 SIA(Secure Internet Access)’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품질·성능 검증’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모니터랩이...

NHN두레이-핸디소프트, 공동사업확대 전개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엔에이치엔 두레이(이하 NHN두레이)는 그룹웨어 솔루션 기업 핸디소프트(HANDYSOFT)와 공동사업확대 전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핸디소프트는 국내 그룹웨어 업계에서 손꼽히는 업체로...

리멤버, 임원급 전문 헤드헌팅사 ‘브리스캔영' 인수… C레벨급 인재 대상 이직 컨설팅 강화

종합 비즈니스 플랫폼 ‘리멤버’ 운영사 드라마앤컴퍼니는 3일 임원급 전문 헤드헌팅 회사 ‘브리스캔영어쏘시에이츠(이하 브리스캔영)'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드라마앤컴퍼니에 따르면 브리스캔영은 1996년 설립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