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하면서 소통 불편하셨죠?" 당근마켓, '당근전화' 출시

당근마켓에 중고물품을 매매하면서, 채팅만으로는 만나는 위치나 시간 확인이 원활하지 않아서 고생했던 기억이 한번 쯤은 있을 것이다.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당근마켓이 이웃 간 통화 기능을 업그레이드 한 '당근전화'를 정식으로 출시했다.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은 당근채팅에서 바로 음성 통화가 가능한 '당근전화' 기능을 정식 오픈했다고 14일 밝혔다.

당근전화는 지난 4월부터 시범 서비스로 제공된 통화 기능의 정식 버전이다. 개인 전화번호 노출 없이 거래 상대방과 실시간 음성 소통이 가능하다. 당근마켓은 약 3개월의 테스트 기간 동안 실제 음성 통화에 대한 이용자들의 요구 사항을 반영해, 보다 사용자 친화적인 서비스로 개선했다.

당근전화, 어떻게 거나...약속시간 기준 1시간 전후 사용

새로워진 당근전화는 수신자와 발신자 각각의 통화 연결 화면에 거래 상대방의 당근 아이디가 표시된다. 기존 050으로 시작하는 가상 전화 번호, 또는 발신자번호제한 표시에서 훨씬 직관적으로 개선됐다. 통화 종료 후 당근채팅에서 통화 기록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당근전화는 당근마켓이 자체 개발한 기능으로 구현, 기술적인 부분을 직접 지원해 이전보다 훨씬 빠르고 막힘없는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졌다.

당근전화는 거래약속을 잡은 이웃끼리 사용할 수 있다. 거래약속은 당근채팅 좌측 상단에 '거래 약속 설정'을 눌러 상대방과 만나기로 한 직거래 날짜와 시간을 입력하면 된다. 약속이 설정되면, 상대방에게도 일정이 공유된다.

당근전화는 약속시간 기준 1시간 전후로 최대 2시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당근채팅 우측 상단에 통화 모양 아이콘을 터치하면 '상대방 아이디(당근마켓 이웃)' 화면과 함께 통화로 연결된다. 당근전화는 안드로이드와 iOS에서 모두 이용 가능하다.

당근전화 서비스를 개발한 변규현 총괄은 "테스트 기간 동안 많은 이용자들이 실시간 통화에 대한 니즈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기능적인 부분들을 보완해 정식 버전인 당근전화로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사용자 중심에서 필요한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가며 서비스 편의를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당근전화는 중고거래 과정에서 이웃과 실시간 소통이 필요한 순간에 전화번호 노출 없이 빠르고 편리한 통화 연결이 가능하다. 갑자기 약속을 변경해야 하거나, 사람이 많은 공공장소에서 상대방을 찾기 어려울 때, 거래 직후 상품에 대한 문의가 있을 때 등 실시간 통화가 필요한 상황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우주관광 시대 연 스페이스X 민간 우주선, 지구로 무사 귀환

민간인 4명을 태우고 우주관광에 나섰던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곤이 사흘 간의 여정을 무사히 마치고 지구로 귀환했다. 18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테크&스토리] 오랜만의 연휴, 테크42 추천 ‘세상을 바꾸는 테크 스토리’

주말 포함 5일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여럿이 한 자리에 모이는 시간을 갖기도 어려운...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의 韓도전기…'45만원 태블릿' 승부수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삼성전자에 이어 2위 자리에 오른 샤오미가 한국 스마트 기기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2012년 이후...

'코로나에도 교육은 계속 된다'...크롬북·웨일북 교육용 노트북 시장은 성장 中

[AI 요약] 코로나 영향으로 인해 2021년 국내 교육용 노트북 출하량은 약 300% 이상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용 노트북은 온라인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