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근처의 당근마켓 '동네 넘어 해외로'...1800억 투자 유치 확정

동네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이 18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확정하고, 비즈니스 영역을 동네에서 해외 시장으로 확대한다.

18일 당근마켓은 1789억원 규모의 시리즈D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시리즈D 투자는 해외로 사업을 확장할 때 받는 투자다. 얼마 전 알려진 대로 이번 투자에는 소프트뱅크벤처스아시아를 비롯해 알토스벤처스, 카카오벤처스, DTS글로벌 등이 참여했다. 당근마켓의 누적 투자액은 2270억원으로 늘어났다.

당근마켓은 지난 2015년 설립된 스타트업이다. 2018년 월이용자수(MAU)가 50만명을 기록했고, 이후 연평균 3배 이상의 성장을 통해 현재 1500만명의 MAU를 자랑한다. 이용자 수가 늘면서 기업가치도 올라 18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이끈 힘이 됐다.

가입자수 또한 2100만명을 넘었는데, 이는 2020년 통계청 기준 국내 가구수인 2092만 가구를 기준으로 보면, 단순 수치상 모든 가구가 가입한 것이다. 물론 한 가구 내에 중복 가입자가 있기 때문에 전체 가구가 가입한 것은 아니다.

당근마켓의 이용자는 월 평균 2시간 동안 앱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근마켓에 따르면, 이는 해외의 지역 기반 서비스에 비해 2배 이사 긴 체류 시간이다.

이처럼 당근마켓의 급속한 이용자 확산과 이용시간 증가는 단순 중고거래 외에도 동네(로컬)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로 진화했기 때문이다. 이용자들이 당근마켓을 통해 운동과 같은 동호회 활동을 하거나, 동네 맛짐과 집수리 등에 필요한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정보를 주고 받는 커뮤니티화 된 것이 주효했다.

당근마켓은 이번 시리즈D 투자를 통해 해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당근마켓은 캐롯이라는 이름으로 미국, 영국, 일본, 캐나다 4개국 72개 지역에 진출해 있는 상태다. 향후 당근마켓은 캐롯의 서비스 지역과 범위를 더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당근마켓은 "해외사업 확대를 위해 개발 인력 외에 해외사업 등 40여개 분야에서 채용을 확대해 현재 200명인 전체 직원을 올해 안에 300명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기존 중고거래나 부동산, 일자리 등 서비스 제공 외에 농수산물, 신선식품 등 지역 상권과 주민들을 연결하는 서비스를 확대하고 편의점, 교육, 반려동물 전문업체들과 협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김용현 당근마켓 공동대표는 “동네에 집중한 사업 모델이 세계 시장에서도 통할 만큼 경쟁력이 있다. 앞으로 한계를 정하지 않고 사업을 확장해 지역을 기반으로 한 슈퍼앱이 되도록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소니는 왜 해상거주지 '수상 팟'을 만들었을까

소니가 최근 ‘도쿄 2050’ 프로젝트를 통해 바다 위에 떠다니는 해상 거주지 팟(pod)을 소개하고 여기서 사는 인간의 삶을 상상했다. 전자회사 소니가...

전환점 맞는 빅테크 플랫폼 갑질

구글이 자사 앱마켓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15%로 인하한다. 21일(현지시간) 구글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사용료를 30%에서 15%로 인하한다. 이는 내년 1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