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앤에이모터스, 공중전화 부스 활용 충전 스테이션 150기 설치한다

서울시-KT링커스와 협력, 전기 이륜차 충전소 보급 확대

구로전화국 앞 설치돼 시운전 중인 D-STATION (사진=디앤에이모터스)

디앤에이모터스는 서울특별시-KT링커스와 협력해 서울시 내 노후 공중전화 부스를 전기 이륜차의 완충된 배터리로 교체할 수 있는 배터리 교환형 충전 스테이션(D-STATION)을 보급, 이용자 편의성 향상에 나선다.

서울시는 최근 사회적 문제 이슈로 떠오른 배달용 내연 이륜차 교체에 집중, 2025년까지 전업 배달용 이륜차 3만5000대를 100% 전기 이륜차로 교체할 계획이다. 시는 2021년 10월 29일 배달용 내연 기관 이륜차의 전기 이륜차 전환을 위해 환경부 전기 이륜차 수요-공급-충전기 단체 등과 함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디앤에이모터스는 올해 D-STATION 500기를 서울시 전역에 설치하는 계획 가운데 KT링커스와 협업해 노후 공중전화 부스 150기의 D-STATION 전환 작업을 시작했다. 올 5월 설치 작업을 시작으로 6월 30기, 7월 추가 30기를 설치 완료할 예정이다.

D-STATION은 사용자 인증부터 완충된 배터리의 교체까지 1분 안에 가능하도록 개발된 전기 이륜차 전용 배터리 충전 시스템이다. 기존 공중전화 부스를 활용해 접근성이 좋고, 충전소 설치도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D-STATION은 디앤에이모터스의 전기 이륜차 EM-1S와 EM-1D(7월 출시 예정)만 사용할 수 있다. D-STATION은 2021년 서비스 이후 서비스 누적 이용 횟수는 약 2만5000건을 넘어서며, 사용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

디앤에이모터스 담당자는 “서울시-KT링커스와 협업을 통한 D-STATION 150기를 포함한 추가 200기를 올해 설치할 예정이며, 총 300기의 D-STATION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D-STATION의 추가 설치로 전기 이륜차 보급을 확대해 국내 이륜차 대표 기업 자리를 확고히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프리뉴, 30억원 규모 투자 유치… 드론 서비스 플랫폼 개발 박차

무인 항공기 제조 및 개발 전문 기업 프리뉴가 3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펀더풀, 투자자 인증하면 영화 예매권 증정

K-콘텐츠 증권투자 플랫폼 ‘펀더풀’이 투자자 인증을 완료한 고객을 대상으로 영화 예매권을 증정하는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명품과 만난 카카오톡 선물하기, ‘프레드’ 국내 첫 온라인 입점

카카오는 4일 프랑스 쥬얼리 브랜드 ‘프레드(FRED)’가 카카오톡 선물하기(이하 선물하기)에 국내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입점했다고 밝혔다. 최근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다양한 명품...

그린도트-젠스타메이트, ‘친환경 충전 및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구축’ 협약

E-모빌리티 충전 서비스 허브 플랫폼 그린도트가 상업용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업인 젠스타메이트와 손을 잡고 모빌리티 전기 충전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