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플러스, 11월 한국 상륙...OTT 소비자 대이동 시작되나

디즈니 플러스의 한국 진출 일정이 나왔다. 국내 OTT 시장은 넷플릭스가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토종 OTT인 웨이브와 티빙이 간극을 좁히면서 1강 2중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그 뒤를 쿠팡플레이, 왓챠 등이 쫓고 있는 가운데 디즈니 플러스의 진출로 인해 소비자 대이동 예고된다.

디즈니 플러스는 12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오는 11월 중순 한국, 대만, 홍콩 등 8개 시장에 추가로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디즈니는 넷플릭스, IPTV 에 제공하던 마블, 스타워즈 등 인기 콘텐츠 공급을 중단한 바 있다. 매니아 층이 높은 콘텐츠인 만큼 디즈니 플러스가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기존 OTT 서비스 이용자 다수가 디즈니 플러스로 이동하는 요인이 될 것으로 분석된다.

OTT 소비자들의 이동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현재 국내 OTT 시장 1위는 넷플릭스로, 닐슨코리아클릭에 따르면 월간 방문자(MAU)는 2021년 6월 기준 790만명이다. 그러나 올해 1월 가입자가 900만명 수준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 진출 초기 만큼의 파급력을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는 OTT 소비자들이 자신이 원하는 콘텐츠를 제공하는 사업자로 언제든지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사업자보다는 IP(지적재산권)에 따라 OTT를 선택하는 경향이 있다고 볼 수 있다.

2, 3위 OTT 사업자 역시 이러한 소비자 경향으로 이익을 봤다. 웨이브는 6월 기준 MAU 388만명을 기록했다. SK텔레콤과 지상파 방송3사가 운영하는 웨이브는 상반기 중 TV드라마로 인기를 끌었던 SBS '펜트하우스'의 인기가 OTT 소비자도 증가시켰다. 3위는 티빙이다. 티빙의 MAU는 334만명이다.

이같은 상황 속에서 디즈니플러스의 한국 진출은 서비스 시작부터 주요 시장 플레이어로 등극할 가능성이 높게 예상된다. 디즈니 플러스가 보유한 압도적인 콘텐츠 파워 때문이다.

디즈니 플러스는 마블 시리즈, 스타워즈, 아바타, 타이타닉 등 팬 층이 두터운 영화부터 겨울왕국, 주토피아 등 애니메이션,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 다큐멘터리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디즈니플러스는에서만 감상할 수 있는 오리저널 콘텐츠만 해도 7500편 이상의 TV 시리즈와 500편 이상의 영화에 달한다.

콘텐츠를 앞세운 디즈니 플러스는 출시 16개월 만에 1억 명을 구독자를 모으기도 했다. 외신은 오는 2024년까지 2억3000만~2억6000만명에 달하는 구독자를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루크 강 월트디즈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디즈니플러스는 폭넓은 콘텐츠로 아시아·태평양 소비자들에게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전 지역의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디즈니플러스는 LG유플러스와 제휴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는 IPTV를 통해 우선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LG유플러스는 2018년 넷플릭스 한국 진출 시 제휴하기도 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테라 생태계 복원 계획 시동… 부활 가능할까?

'테라 생태계 복원 계획'에 대한 커뮤니티 투표는 25일 마감 시간을 기준으로 찬성 65.5%, 반대 0.33%, 기권 20.98%로 과반수 이상이 표를 던지며 최종적으로 승인됐다. 이에 따라 새로운 테라는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 기반이 아닌 새로운 형식으로 27일부터 새로운 형태로 2.0 체인을 형성할 예정이다.

"뛰는 인산철에 나는 리튬" 전기항공기 시대 열 '리튬 공기 배터리'까지… 잇따르는 리튬 배터리 혁신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뜩이나 특정국가에 쏠려있는 전세계 배터리 원자재 수급이 빠듯해졌고 가격도 급상승하고 있다. 다행히도 세계 곳곳의 배터리 연구원들이 혁신적 연구성과를 잇따라 쏟아내고 있다. 한정된 자원으로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연구 성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자율주행차 안전성 높인다... '레벨3 안전기준' 개정 추진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가 안전하게 제작되고 조기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하여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개정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2019년 12월 세계 최초로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제정한 바 있으며, 이후 2021년 3월 제정된 국제기준과 정합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개정을 추진한다.

키오스크의 미래? 무인 매장 직접 가보니… 힙해졌다!

최저임금 상승과 코로나19로 ‘무인(無人)점포’가 늘고 있다. 최근에는 주문부터 픽업까지 모든 것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매장도 생겼다. 하지만 늘어나는 무인점포에 비해 디지털 소외계층의 디지털 격차는 더욱 벌어지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