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ESPN+, 월 구독료 43% 인상 '9.99달러'

[AI요약] 월트디즈니가 내달 23일부터 스포츠 스트리밍 서비스 ESPN+의 월 구독료를 43% 대폭 인상할 계획이다.

16일(현지시간) 미국 IT 미디어 더 버지, 악시오스 등 외신에 따르면 디즈니는 ESPN+의 월 구독료를 현재 6.99달러(약 9260원)에서 9.99달러(약 1만3200원)로 43% 인상한다고 밝혔다. 다만, 월 13.99달러(약 1만8500원)에 디즈니+와 훌루, ESPN+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디즈니 번들' 구독료는 그대로 유지한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발표된 '43%'의 가격 인상률은 ESPN+가 처음 서비스를 시작한 2018년 이후 가장 큰 폭이다. 월 4.99달러(약 6600원)로 시작한 ESPN+는 이후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가 추가되면서 점차 가격이 올랐다. 디즈니는 지난 2020년 8월, ESPN+ 월 구독료를 5.99달러(약 7900원)로 인상했고 지난해 7월엔 6.99달러로 인상했다. 디즈니는 이번 가격 인상 관련 내용을 차주 독자들에게 공지할 예정이다.

디즈니는 미디어, 영화 및 복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TV 방송, 테마파트와 호텔, 영화 스튜디오, 인터넷 스트리밍, 캐릭터 상품 판매 등의 분야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 2분기 기준으로 디즈니플러스와 ESPN+ 구독자는 각각 1억3770만명, 2230만명 수준이다. 디즈니는 오는 2024년까지 디즈니플러스 가입자 2억3000만명~2억6000만명 달성을 목표하고 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플라잉카 2023년 첫 상용화 서비스 경쟁 뜨겁다

전 세계 항공업계의 전기식 수직이착륙(eVTOL)기 개발 경쟁이 날이 갈수록 뜨겁다. 도시 교통 혼잡을 피하게 해 줄 하늘을 나는 택시인 ‘플라잉카’...

네이버, 다음은 어떻게 빅테크가 됐을까?... 스타트업 성장 전략의 키워드는 ‘M&A’

지난 29일 서울 성수동 복합문화공간 레이어57에서 개최된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 엑스포 2022(STARTUP AUTOBAHN KOREA EXPO 2022)’가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이날 특히 주목된 세션은 ‘글로벌 M&A 동향 및 해외진출 전략’을 주제로 한 김철중 수앤파이낸셜 인베스트먼트 대표의 특강이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 과학을 말한다

1930년 우루과이 월드컵. 당시 국가마다 사용하는 공이 달랐는데, 결승전에서 우루과이와 아르헨티나가 서로 자기네 공을 쓰겠다고 싸우다가 결국 전반에는 아르헨티나의 공을, 후반에는 우루과이의 공을 사용했다. 이 일을 계기로 월드컵에서는 '인정구'라고 하여 국가 재량으로 월드컵에서 쓰이는 공인구가 나왔다. 이후 1970년부터는 아예 FIFA의 주관으로 자체적으로 공인구를 제작하게 되었으며 공인구의 제작은 아디다스가 지금까지 전담하고 있다.

TV 화면이 이상하다고?···모션 스무딩 효과의 허와실

TV로 드라마나 영화를 봤는데 또렷하게 보이기는 하지만 뭔지 활력이 떨어지는 영상이란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뭘까? 이른바 ‘연속극 효과(soap opera effect)’다. 첨단 기술 발전에 따라 빠른 장면 촬영으로 흐릿해진 화면을 선명하게 보여주는 기법이다. 하지만 영화 화면의 경우 감독이 의도한 촬영 효과를 살리지 못할 수 있어 영화팬의 시청 효과를 망친다는 일각의 비난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