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 또 같이' 착착 진행되는 자율주행 로봇 프로젝트들

로봇 기술이 점점 우리 생활 속으로 유입되고 있다. 네이버, GS건설, 배달의민족 등 기업 업무 현장 및 비대면 서비스 곳곳에 로봇이 활용되고 있다.

네이버랩스, 자체 특허 기술로 5G 로봇 개발해

네이버랩스는 5G 기반 자율주행 로봇 기술 실험 연구 공간을 네이버 제2사옥으로 옮긴다고 19일 전했다. 이번 실험 공간 이전 허가를 통해 네이버랩스는 5G 브레인리스 로봇을 빌딩 단위로까지 넓혀 상용화까지 빠르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선보인 네이버랩스의 5G 로봇은 약 230개에 달하는 특허 기술이 결합되어, 자체 설계 및 개발로 만들어졌다. 이중 22건은 전세계 최초의 ‘클라우드 로봇 시스템이 적용된 빌딩’의 기술 특성에 대한 특허다.

네이버랩스는 클라우드 기반 로봇 제어 시스템(ARCAI-Robot-Cloud)에 연동해 대규모 공간인 제2사옥 내에서 다수의 로봇들을 제어해 점점 고도화해 가겠다고 밝혔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향후 제도적인 준비를 거쳐 공급될 5G 특화망까지 적용하게 되면 스마트 빌딩, 디지털 트윈 기술을 선도할 기반이 더욱 탄탄해지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네이버랩스

네이버가 자체 개발을 통해 로봇 기술력을 키우고 있다면, 로봇 제조 기업와 활용 예정 기업과의 얼라이언스를 통해 이미 빠르게 상용화 전 단계까지 진행한 기업도 있다.

GS건설, 4족 보행 로봇 '스팟' 건설현장에 활용키로

GS건설은 로봇을 건설 현장에 활용하기 위해 로봇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GS건설은 건설 소프트웨어 스타트업인 큐픽스(Cupix)사와 협력해 미국 보스톤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의 4족 보행 로봇인 스팟을 건설현장에서 활용하기 위한 실증시험에 성공했다. 여기에 활용된 로봇 '스팟'에는 라이다(LIDAR) 장비, 360도 카메라, IoT센서 등 다양한 첨단 장비를 설치해 국내 건축 및 주택 현장에서의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스팟'은 이전까지 사람이 했던 건설 품질 검토 및 유해 가스 감지 등 건설 현장 위험 관리 부문에서 적극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GS건설은 아파트 현장에서 입주 전 하자품질 검토에 활용하는 한편, 인프라 교량공사 현장에서도 공정 및 품질 현황 검토 작업 등을 포함해 건설현장 안전관리 분야에 적용할 예정이다.

앞서 '스팟'을 개발한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현대차그룹이 인수함에 따라 국내 기업과의 시너지는 점점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6월, 현대차그룹은 약 1조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 완료했다. 1992년 설립된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2013년 미국 구글이 인수, 2017년 소프트뱅크그룹이 인수했다가 현대차그룹에 재매각됐다.

출처: GS건설

현대차, 보스턴 다이내믹스 기술력으로 현장 상용화 협력 다수 추진

이외에도 현대차그룹의 로봇 프로젝트를 위한 다각적인 기술 협력에 나서는 중이다. 지난 3월, 현대자동차·기아는 배달의민족과 함께 로봇 배달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배송 로보틱 모빌리티 및 물류 분야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구체적인 역할을 보면,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딜리드라이브' 등 자체 배달로봇 운영 경험를 바탕으로 배달로봇의 서비스 운영을 맡고, 현대차·기아는 실외는 물론 다양한 구조의 건물 내에서 층간 이동이 가능하고 결제 수단까지 탑재된 로봇을 개발하고, 실시간으로 로봇을 제어하는 통합관제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로봇 배달 서비스를 위한 배달 로봇을 개발하고, 실제 배달 현장까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최종 로봇 프로젝트 목표는 다양한 구조의 건물에서 층간 이동이 가능하고, 결제 수단까지 탑재한 배달로봇의 상용화다. 현재 배달의민족이 실외 배달 로봇인 '딜리드라이브'는 광교 앨리웨이에서 시범 운영된 바 있다.

김요선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실장은 “주상복합단지 내에 있는 식당에서 단지 내 거주공간까지 근거리 로봇 배달을 하는 데에도 실내외 통합 자율주행 기술, 엘리베이터와 연동 등 최첨단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가 결집돼야 한다”며, “새 로봇이 투입되면 너무 근거리라 배달 주문이 성사되지 않던 일들이 사라져 소상인들에게는 신규 매출이 생기고, 이용자들은 원하는 공간에서 한층 더 편리하게 음식을 배달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