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도 자율주행 시장 넘본다...롯데정보, 세종서 자율주행셔틀 운행

롯데정보통신이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셔틀 임시 운행허가를 취득했다. 롯데 그룹의 ICT 계열사인 이 회사는 미래 핵심 역량을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분야로 넓히고 있는 중이다.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자율주행 임시운행허가 첫 사례 기업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기술력과 노하우를 고도화할 계획"이라며,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각광받는 모빌리티 분야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정보통신이 세종시에서 운전석 없는 무인 자율주행셔틀 임시운행허가를 취득한 것은 지난 15일. 지난 3월 '자율주행자동차의 안전운행요건 및 시험운행 등에 관한 규정'이 개정된 후 허가를 취득한 국내 첫 사례라 의미가 있다. 허가 기간은 5년이다.

회사는 임시운행허가 기간 동안 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세종시 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셔틀 시험 및 연구 ▲시범 서비스를 통한 차량 고도화 ▲향후 실증사업 참여로 공공 자율주행셔틀 시장 선점 및 상용화를 추진한다.

롯데정보통신 자율주행셔틀이 세종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구간 일대에서 실증운행하고 있다. (사진=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 자율주행셔틀이 세종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구간 일대에서 실증운행하고 있다. (사진=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의 자율주행셔틀 차량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됐다. 임시운행허가는 B형으로 운전대와 운전석이 없는 자율주행차다. 레벨4 수준의 차량은 사람이 아닌 시스템이 주행 제어와 책임을 지며, 악천후와 같이 특정 조건 외에 대부분의 도로에서 운전자 개입이 불필요한 단계다. 롯데정보통신 셔틀은 좌식 4명, 입식 11명 등 총 15명이 탑승 가능하다.

롯데정보통신 관계자는 "우리는 교통안전공단의 안전기준 인증을 획득했으며, 도심 내 실제 공공도로 주행을 위해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셔틀에 C-ITS 기술을 적용하여 신호 정보 등 실시간 교통 정보를 인지·판단하고 차량을 제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C-ITS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이다.

한편 롯데정보통신은 차선 유지, 차로 변경, 끼어들기와 같은 다양한 도로 상황은 물론 보행자, 자전거 등 돌발상황에 대한 주행 시나리오에 대해서도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멕시코 백화점 컴퓨터 판매대 누비는 로봇, 환영인사부터 구매상담까지 척척

멕시코 백화점 체인 브랜드인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El Palacio de Hierro)가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해 화제다.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는...

'갤폴드HW+아이패드SW'…구글 폴더블폰으로 삼성·애플 동시 저격?!

조만간 삼성 갤럭시 Z 폴드3처럼 접혀 당신 주머니 속에 들어갈 아이패드가 등장한다? ‘픽셀’이란 브랜드로 스마트폰을 소개해 오던 구글이 조만간 2종의...

구글의 문어발 해저 케이블 구축···"태양풍으로 먹통된다"

‘구글의 해저 인터넷 케이블이 태양풍으로 먹통 위기에 빠질 수 있다.’ 구글이 최근 미국-영국 해저 광케이블을 연결했다. 그리고 그 중간에서 스페인까지...

애플, 고가폰 점유율 57% '넘사벽 1위'…삼성 폴더블이 넘어설까?

애플 아이폰 시리즈가 역시 고가 프리미엄폰 시장의 대세임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글로벌 스마트폰 1위 삼성전자가 고가폰에서는 애플에, 중저가폰에서는 샤오미에 쫓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