뤼튼테크놀로지스, AI 기반 범용 문서 에디터 ‘뤼튼 에디터’ 선보여

뤼튼테크놀로지스는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한 범용 문서 에디터 ‘뤼튼 에디터’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뤼튼 에디터’는 기존 워드프로세서나 한글 프로그램에서 작업하던 문서를 웹 브라우저에서 바로 편집하는 형태의 문서 에디터를 지원한다. 별도의 설치 과정 없이 크롬 등 웹 브라우저에서 바로 실행되는 형태로, 유저들은 언제 어디서나 AI의 도움을 받으며 문서를 작성할 수 있다.

‘뤼튼 에디터’는 뤼튼에서 자체 제공하는 문서 편집기에 글을 작성하기 시작하면 AI가 문맥을 파악해 내용을 자동으로 완성해주는 형태로 작동한다. 뤼튼 에디터는 사용자들의 문서 작성 노고를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것이 핵심이다. 출시 직후 뤼튼의 주 타겟인 마케터, PR 담당자, 기자, 및 콘텐츠 크리에이터들도 높은 사용량을 보이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뤼튼을 통해 지금까지 생성된 단어는 3개월 만에 10억 단어를 돌파하고 있다.

이세영 뤼튼테크놀로지스 대표

이세영 뤼튼테크놀로지스 대표는 “이미 AI의 언어 능력이 인간의 평균 수준을 넘은 상태에서, 뤼튼이 제공하는 범용 문서 에디터와 같은 프로그램이 활성화된다면 인간 고유의 역할이 점점 대체되는 것이 아니냐는 일부 유저들의 우려가 있다”며 “Generative AI의 발전은 기존에는 특정 사람들만 잘 할 수 있었던 일이 AI를 통해 누구나 손쉽게 할 수 있게 되는 증강 현상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더욱 고도화된 제품을 선보이며 AI의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답했다.

뤼튼 에디터 개발을 주도한 제성원 PO는 "이제 뤼튼 에디터는 해외 유니콘 기업 Jasper와 Notion의 인공지능 작문과 비슷한 수준으로 한국어에 특화되어 더욱 고도화됐다"며 “모델에 구애받지 않고 단시간에 제품을 개발할 수 있는 모델 응용 역량을 활용해 이미 서비스 중인 한국어와 영어 외에도 다수의 비영어권 국가 진출을 앞두고 있다"고 계획을 밝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애플, 스마트폰 출하량 2013년 이후 최저치... 작년 4분기 18% 감소

애플의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에 비해 2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DC가 집계한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 30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18.3% 줄었다.

ZUZU, 스타트업 위한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 개최

주주 관리 서비스 ‘ZUZU’가 ‘지금 놓치면 안 되는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다음달 1일 오후 3시 개최되는 웨비나는...

아드리엘, 1인 마케터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 출시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1인 마케터의 성공적인 디지털 광고 캠페인 운영과 효율적인 리포팅을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서비스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Adriel...

토스 “통신의 새 기준 선보일 것"… 토스모바일 신규 서비스 사전 신청 시작

토스의 통신 자회사 ‘토스모바일’이 새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사전 신청을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모바일 금융 플랫폼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자회사로 편입된 토스모바일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