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특수' 한컴라이프케어, 코스피 상장 추진

한글과컴퓨터 자회사인 한컴라이프케어가 한국거래소에 코스피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특수 효과를 톡톡히 본 것이다. 

1971년 설립된 한컴라이프케어는 4년 전 한컴그룹에 인수됐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난해 영업이익이 300% 이상 증가했다. 이번 코스피 상장 추진은 이러한 호실적에 따라 상장 적기라는 한컴그룹의 판단이다. 

이 회사는 공기호흡기, 방독면, 방열복, 방화복, 산업 마스크 등 각종 안전장비 용품을 공급하고 있는 개인안전장비 전문 기업으로, 국내 공기호흡기 시장 점유율 93%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방산기업으로 K5 신형방독면을 공급하고 있고, 한글과컴퓨터가 지분 40.15%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7년 한컴그룹에 인수 후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드론 등 한컴의 IC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안전장비 개발에 나섰다. 최근 지자체의 CCTV 영상정보, 한국국토정보공사의 디지털트윈 정보를 연계한 소방안전서비스 플랫폼을 선보였고, 드론을 연계한 화재감시시스템 등을 접목한 스마트시티 재난안전 솔루션으로 진화시킬 계획이다.

한컴라이프케어의 지난해 매출은 연결기준 1518억원으로 전년 동기(666억원) 대비 128.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87억원으로 324% 늘었다. 지난해 별도기준 매출 1363억원, 영업이익 228억원, 당기순이익 154억원의 실적을 냈다. 이러한 실적은 개인용 마크스 수요 급증 때문이다.

우준석 한컴라이프케어 대표는 "향후 상장을 통한 자금 유치로 핵심기술 역량 강화 및 사업다각화를 추진하고 2025년까지 개인안전장비 분야 세계 10위권 진입을 실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