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1X 탑재한 '맥북프로' 신모델 공개…애플, 18일 온라인 이벤트

최근 아이폰13을 발표했던 애플이 차기 맥북프로 모델을 선보인다. 12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오는 18일 온라인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맥북프로와 에어팟 신제품을 발표한다.

이날 애플이 공개한 행사 초청장에는 '봉인 해제(Unleashed)'라는 문구와 3차원 이미지의 애플 로고가 등장한다. 이러한 초청장 디자인을 보고 18일 애플이 차세대 실리콘칩(SoC) 'M1X'를 탑재한 맥북프로를 소개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애플이 오는 18일 맥북프로 신모델을 발표하는 스페셜 이벤트를 개최한다.

애플의 스페셜 이벤트는 지난달 아이폰13 발표 행사에 이어, 올 가을 두번째 열리는 신제품 공개행사다. 외신들은 애플이 이번 이벤트에서 5년만에 디자인 변화와 차세대 실리콘칩을 탑재한 맥북프로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맥북프로 신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인텔 반도체 칩 대신, 애플이 독자 설계한 M1X를 탑재한다는 점이다. M1X가 탑재된 14인치 및 16인치 맥북프로 신모델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 두 모델 전부 16기가바이트(GB) 램과 512GB 램을 기본 탑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신제품에는 미니 LED 백라이팅과 고품질 1080p 웹캠이 탑재된다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고품질 웹캠의 탑재는, 기존 애플 노트북(맥북) 라인의 대표적인 취약점인 웹캠 화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승부수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원격 근무와 원격 교육이 활성화되고 있는 가운데, 웹캠의 중요성을 제대로 인식하고 개선한 것이다.

이와 함께 이번 행사에는 맥미니 신제품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애플이 그동안 보급형 에어팟을 개발해왔다는 루머에 바탕해 에어팟 프로와 유사한 에어팟3가 공개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최근 전세계적으로 PC 부문 성장률이 한자릿수(4.9%)로 하락한 가운데, 애플은 노트북 및 PC 부문서도 올해 3분기에 782만대 출하량을 기록하는 등 전년 대비 14.4%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KT의 통신장애 대란…구현모 대표 "보상 방안 마련할 것" 공식 사과

구현모 KT 대표가 지난 25일 발생하 전국적인 통신 장애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또한 조속하게 보상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거침없는 네이버 인증서, 1년 만에 10배 성장...'편리한 게 최고'

플랫폼과 결합한 인증 서비스가 거침없이 성장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의 경우, '네이버 인증서' 가입자 2000만명을 달성하며 이용자층을 확대하고 있다. 네이버 인증서,...

애플·구글, 구독경제 생태계 만든다...삼성전자도 OTT 협력으로 가능성 높아

구독경제 시장에 애플, 구글 등 글로벌 빅테크 업체까지 가세했다. 먼저 한국 시장 공략을 시작한 기업은 애플이다. 25일 애플은 자체 서비스인...

예술 작품 감동 더하는 'LG 올레드TV'

LG전자가 올레드(OLED) TV의 혁신기술을 알리기 위해 예술 분야와 협업하는 마케팅을 전개한다. LG전자는 영국 런던에 위치한 아트갤러리 '180 스튜디오'에서 열린 미디어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