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 암호화폐 사업 좌초 위기...'디엠(Diem)' 중단 가능성

결국 메타의 가상화폐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최근 미국 내 암호화폐 관련 규제가 강화되면서 메타의 암호화폐 사업 '디엠(Diem)'이 중단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블룸버그통신은 과거 페이스북이 세운 암호화폐 컨소시엄 '디엠 협회'가 투자자들에게 출자금을 돌려주기 위해 자산 매각을 검토하고 개발자들이 새 보금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메타는 디엠 프로젝트 지분 약 30%를 소유하고 있으며 우버와 쇼피파이,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 등의 기업들도 디엠에 투자해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 월스트리트저널은 '디엠 협회'가 자신들이 보유한 가상화폐 기술을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은행 ‘실버 게이트 캐피털’에 2억 달러(약 2400억 원)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2019년 5월 페이스북을 포함한 28개 회원사들이 참여한 ‘리브라’ 연맹은 당시 세계 금융시장의 큰 화제였다. 이후 리브라는 디엠으로 이름을 바꾸게 된다.

하지만 페이스북 가상화폐 프로젝트는 곧 부진에 빠졌다.

세계 각국의 끈질긴 견제 때문에 비자, 마스터카드, 페이팔, 이베이 등의 디엠 회원사가 연달아 이탈했기 때문이다. 2018년 5월부터 가상화폐 프로젝트를 주도한 데이비드 마커스마저 작년 말 회사를 떠나면서 메타의 가상화폐 사업도 미궁에 빠졌다.

데이비드 마커스 (사진=페이스북)

최근 미국 내 빅테크 기업의 압력도 거세다. 지난 10월 오하이오주 셰로드 브라운과 메사추세츠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 의원은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최고경영자)에게 "메타는 자사 제품으로 인한 피해에 대해 무관심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라며 디엠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 개최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는 내달 15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콘퍼런스룸에서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의사의 자율권과 환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수가 체계 확보 중요"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가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주최한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방향’ 세미나에 참석,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위해 ‘의사의...

NHN클라우드 ‘크로센트’ 인수합병으로 DaaS 사업 드라이브 걸었다

NHN Cloud는 클라우드 기업 ‘크로센트’를 인수합병하고, DaaS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NHN클라우드는 크로센트 사의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를...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 출시

보안운영(SecOps) 플랫폼 전문기업 로그프레소는 사용자가 자유자재로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