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대, SW테스팅 스타트업이 강자들을 제친 방법

10년 차 스타트업인 브라우저스택(BrowserStack)이 최근 시리즈 B 펀딩의 시작을 알렸다. 투자자들이 평가한 이 기업의 가치는 40억 달러(약 4조 5320억 원), 시리즈 B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2억 달러(약 2266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여기까지는 판에 박힌 스타트업 투자 스토리다. 하지만 브라우저스택의 비즈니스가 무엇인지 알면 투자자들이 이 기업을 주목한 이유가 궁금해진다.

브라우저스택은 소프트웨어 테스팅 플랫폼을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로 제공하는 기업이다. 주요 이용자는 개발자다. 개발 도구 전문 기업에 투자자들이 베팅한 이유는 모바일, 클라우드 시대 급증하는 수요를 이 기업이 쓸어 담고 있기 때문이다.

인도의 앱 테스트 스타트업 브라우저스택 임직원들 (사진=브라우저스택 링크드인)
인도의 앱 테스트 스타트업 브라우저스택 임직원들 (사진=브라우저스택 링크드인)

아마존 MS 트위터 스포티파이 등 주요 고객 확보

브라우저스택의 서비스를 이용해 웹 및 모바일 앱을 테스트하는 기업 고객 수는 2만 5000 개가 넘는다. 숫자만 보면 그리 안 커 보이지만 고객을 보면 브라우저스택이 앱 테스트 시장에서 엄청난 존재란 것을 알 수 있다.

브라우저스택의 주요 고객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트위터, 테스코, 이케아, 스포티파이, 익스피디아 등 우리가 데스크톱과 모바일 장치에서 설치해 쓰는 주요 앱을 만드는 기업들이다.

이들 고객의 개발팀은 거의 일상적인 도구로 브라우저스택의 테스팅 서비스를 이용한다. 브라우저스택에 따르면 일평균 200만 번의 테스트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처럼 많은 수의 테스트를 원활히 처리하기 위해 브라우저스택은 전 세계 15개 데이터센터를 통해 SaaS를 제공한다.

모바일-클라우드 시대에 꼭 필요한 테스트 환경 구축

브라우저스택의 강점은 내부에서 직접 환경을 구축하는 방식으로는 도저히 따라올 수 없는 다양한 테스트 시나리오를 지원하는 것이다. 인터넷 시대의 소프트웨어 테스트는 주로 데스크톱 운영체제에서 잘 돌아가는 것만 확인하면 되었다. 주류 운영체제인 윈도우 운영체제의 여러 버전에서 문제가 없는지 테스트하고 출시하면 되었다.

하지만 모바일, 클라우드 시대에는 테스트를 해야 할 것이 비교할 수 없이 많다. 웹 애플리케이션은 모든 종류의 브라우저와 호환성을 체크해야 한다. 모바일 앱은 안드로이드, iOS 버전별 운영체제뿐 아니라 이들이 설치된 여러 유형의 하드웨어 장치까지 고려해야 한다. 사용자 환경이 다양성 확대에 비례하여 테스트의 어려움이 높아졌고, 이런 어려움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한 것이 바로 브라우저스택이다.

브라우저스택은 시뮬레이션이 아니라 2000 개가 넘는 실제 모바일 장치와 브라우저를 대상으로 한 테스트 시나리오를 지원한다. 내부에 여러 제조사의 다양한 스마트폰, 태블릿 등의 장치를 일일이 갖춰 놓고 테스트하는 수고를 덜어 줄 뿐 아니라 CI/CD 효율성 개선도 보장한다.

브라우저스택의 테스트 서비스는 기업의 CI/CD 파이프라인에 손쉽게 통합할 수 있다. 비주얼스튜디오, 셀레니움, 젠킨스, 슬랙같이 개발자들이 사용하는 도구를 통해 손쉽게 테스를 제출하고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실제 장치와 브라우저를 대상으로 현재 사용하고 있는 테스트 및 개발 도구 상에서 출시를 준비 중인 웹과 모바일 앱의 UI가 제대로 구현되는지, 기능은 잘 동작하는지를 그 어떤 도구보다 편히 확인할 수 있다. 이것이 투자자들이 브라우저스택에 주목하는 이유다.

이미지=softwaretestinghelp.com
이미지=softwaretestinghelp.com

소프트웨어는 해외 시장 진출이 참 어려운 분야로 꼽혔다. 현지화 및 판매와 지원의 어려움이 현실적 어려움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옛 기억이다. 개발 지원 도구를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제공하면 언어 장벽도 없고 현지 진출을 위한 투자 부담도 없다. 인도 기업인 브라우저스택이 웹, 모바일 앱 테스트 시장에서 성과를 거둔 것은 좋은 예다.

한국에서도 각종 개발을 돕는 플랫폼 시장에 진출하는 스타트업들이 최근 눈에 띈다. 씨이랩, 백엔드닷에이아이 같은 스타트업들이 제공하는 서비스의 선전을 기대한다.

박창선 기자

july7su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애플 아이폰14 "9월 7일 공개될 것" 이른 출시 유력

아이폰14 시리즈가 오는 9월 7일 공개될 전망이라는 소식이다. 예년보다 1~2주가량 빠른 일정이다. 한편, 애플은 중국 의존도를 줄이고자 베트남에서 맥북, 애플워치, 홈팟 등을 생산하려는 시도도 진행하고 있다.

2022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 현장 스케치… ‘특수목적 드론’ ‘수상드론’ 드론 잡는 ‘안티드론건’까지

무인이동체 전시·컨퍼런스인 ‘2022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가 17일부터 3일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특히 올해 엑스포의 경우 각 기관 별 육·해·공 무인이동체 육성지원사업이 소개되고 원천기술을 개발하거나 보유하고 있는 정부지정업체 등의 드론이 대거 공개됐다.

알렉사·시리 비켜라···이젠 게임하며 대화 나누는 ‘휴대형 음성비서 게임기’시대

영국에서 게임하면서 스마트 스피커처럼 음성 대화 상대까지 해 주는 ‘음성 대화 기능형 게임기’가 등장했다. 두 손으로 작동하는 휴대형 게임기인데 대화형 스마트 스피커(인공지능·AI 스피커)기능까지 결합됐다.

요리 좀 한다는 사람들이 ‘우리의식탁’을 말하는 이유는?

여유가 있을 때는 또 집에서 제대로 요리해 먹고 싶은 욕망은 누구나 있다. 기왕이면 맛도 모양도 그럴듯하게 말이다. 그런 이들 사이에 컬쳐히어로가 운영하는 푸드 커머스 플랫폼 ‘우리의식탁’은 꽤 유용한 앱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