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SW 다운로드의 덫...공짜 프로그램 쓰려다 개인정보 털린다

소프트웨어(SW) 불법 설치파일로 위장해 정보유출 악성코드와 PUP 프로그램을 동시에 유포하는 사례가 발견됐다.

안랩이 개발 소프트웨어의 불법 설치파일로 사용자를 유도해 악성코드와 PUP 파일을 동시에 유포하는 사례를 발견해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먼저 공격자는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 등을 이용해 개발 소프트웨어의 크랙으로 위장한 악성 파일을 유포했다. 

크랙(Crack)이란 무단복제/불법 다운로드 방지 등 기술이 적용된 상용 소프트웨어를 불법으로 사용하기 위해 보호방식을 제거하는 프로그램 및 행위다.

사용자가 해당 파일을 내려받아 실행하면 프로그램 설치 창이 나타난다. 사용자가 ‘다운로드하고 저장’을 누르면 크랙 파일과 함께 악성코드와 ‘가비지 클리너(Garbage Cleaner)’라는 PUP 프로그램이 함께 설치된다. 설치 창 오른쪽 하단의 ‘고급설정’ 버튼을 누르면 타 프로그램 추가 설치 여부를 묻는 화면이 나오는데, 만약 사용자가 이 화면에서 ‘다운로드를 눌러 G-Cleaner 프로그램을 설치하는데 동의한다(By clicking ‘Download’ I agree to the Legal Terms, Privacy Policy and consent to install G-Cleaner)’는 옵션을 해제하면 악성코드와 PUP는 설치되지 않는다.

PUP(Potentially Unwanted Program)는 사용자가 잠재적으로 불편을 느낄 수 있는 기능을 가진 프로그램으로 사용자가 의도한 기능 이외의 비정상적 동작을 수행하는 프로그램 등을 포함한다.

프로그램 설치 화면

설치된 정보유출 악성코드는 감염 PC 내 사용자 계정정보를 탈취해 공격자에게 전송한다. 함께 설치된 ‘Garbage Cleaner’는 사용자 PC의 임시파일을 삭제하는 도구로 유료 라이선스 구입을 지속적으로 유도한다.

현재 안랩 V3는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하고 있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품 SW 및 콘텐츠 다운로드 ▲의심되는 웹사이트 방문 자제 ▲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응용프로그램, 오피스 SW 등 프로그램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주기적 검사 등의 기본 보안수칙을 지켜야 한다.

안랩 분석팀 송태현 주임 연구원은 “공격자는 효과적으로 악성코드를 유포하고 사용자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정상 프로그램을 함께 설치하는 교묘한 방법을 사용한다”며 “무료로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려다 불필요한 파일 설치는 물론 악성코드에 감염될 수 있기에 필요한 프로그램은 공식 경로를 이용해 다운로드 받는 등 보안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MS '장벽 없는 코딩', 한국 등 아태 지역 여성기업가 육성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인공지능(AI)·디지털 기술 등 IT 분야의 여성 인재를 지원하는 프로그램 ‘장벽 없는 코딩’(Code; Without Barriers)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장벽 없는...

특금법에 결국…고팍스·후오비도 원화거래 중단, '빅4'만 생존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영업신고 마감일인 24일 기준으로 가상자산 거래소가 줄폐업하거나 원화거래 지원이 중단됐다. 이날 기준으로 원화거래가 가능한 정상 영업 거래소는 업비트, 빗썸,...

미래차 잡으려면 車 사이버보안 필수…LG전자, 車보안 기업 '사이벨럼' 인수

스마트폰으로 촉발된 모바일 혁명은 폭넓은 확장성을 가지고 있다. 주요 기업들은 스마트폰에 이어 자동차를 차세대 모빌리티 혁명을 이끌 핵심 기기로 보고...

KT 5G, 7년 연속 5G 월드어워드 수상

KT가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5G 월드어워드 2021 시상식에서 ‘통신서비스 혁신상’, ‘최고 5G 코어망 기술상’ 2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