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가 뛰니... 홈파밍 아이템 판매량 증가

고물가 영향으로 위메프의 홈파밍 아이템 매출이 증가했다. (사진=위메프)

위메프가 최근 한 달간(7.10~8.9)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홈파밍 아이템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대폭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위메프 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 기간 초보자도 비교적 쉽게 기를 수 있는 씨앗의 판매량이 급증했다. 상추 모종과 대파 모종이 각각 98%, 197%로 크게 늘었고 무씨와 고추씨 역시 각각 27%, 67%로 전년 대비 증가했다. 미니화분은 전년 동기 대비 116%, 식물재배기는 297% 판매량이 각각 늘었고 부자재인 분갈이 흙과 원예가위는 각각 34%, 176% 증가했다.

또한 낙과(43%), 못난이 감자(120%), 못난이 표고버섯(696%) 등의 판매도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냉동으로 장기간 보관이 용이한 채소믹스(27%)와 혼합야채(88%) 등도 판매가 늘었다.

위메프는 이와 같은 소비 트렌드 변화 원인으로 물가 상승을 지목했다. 실제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대비 채소류 가격이 25.9%, 외식 물가는 8.4%가 상승했다. 그 외에도 위메프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식자재 부담을 덜고 집에서 취미 생활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취테크(취미+재테크)’의 관심이 높아진 것도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물가 상승에 따른 무소비 챌린지 영향으로 홈파밍도 하나의 취미생활로 자리 잡은 것 같다”며 “고물가가 지속되는 동안 홈파밍 아이템의 인기는 계속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허우녕 인턴기자

twins6524@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유아이패스, 신규 기능 업데이트 공개

엔터프라이즈용 자동화 소프트웨어 기업 유아이패스(UiPath)가 글로벌 유저 컨퍼런스 포워드5(FORWARD 5)에서 최신 플랫폼 업데이트를 선보였다.

편의점 마감 상품 배달… 라스트오더 '편의점 배달 서비스' 론칭

마감할인상품 거래 서비스 라스트오더는 오는 10월 1일부터 세븐일레븐 편의점 상품 배달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NHN페이코 간편 결제 서비스, 다이소도 반했다

NHN PAYCO(이하 NHN페이코)는 균일가 생활용품점 아성다이소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 다이소와 매장 기반 배송 서비스인 샵(#)다이소에 페이코(PAYCO) 결제 서비스를 적용했다고 30일...

아드리엘 마케팅 솔루션 ‘애드옵스’, 기흥그룹 도입했다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맥라렌 서울·애스턴마틴 서울 등 글로벌 모빌리티 브랜드 국내 총괄을 맡고 있는 기흥그룹과 손잡았다. 30일 아드리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