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 창고를 맡겨라" 아마존, 완전 자율이동 로봇 공개

[AI요약] 아마존이 물류 창고용 완전 자율이동 로봇 '프로테우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기존 운송용 로봇과 달리 프로테우스는 상황에 따라 스스로 판단해 화물을 운송하는 지능형 로봇이라는 점이 차별점이다. 아마존은 몇가지 보완점을 개선한 후 내년부터 미국 전역의 물류 창고와 주문 처리 센터에서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아마존의 창고용 완전 자율이동 로봇 프로테우스(Proteus) (사진=아마존)

온라인 전자상거래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 아마존(Amazon)이 22일(현지시간) 물류 창고용으로 설계된 완전 자율이동 로봇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프로테우스(Proteus)로 불리는 이 로봇은 아마존 물류 창고에서 인간의 도움 없이 스스로 화물을 분류하고 옮길 수 있는 화물 운송 전용 로봇이다. 아마존은 지난 2012년부터 물류 창고용 로봇으로 키바(Kiva)의 산업용 화물 운송 로봇을 사용했다.

이후 아마존은 물류 창고에서 로봇 활용이 경제성과 신속성, 정확성 면에서 가치가 높다고 판단, 로봇 제작사인 키바를 인수했으며, 키바의 로봇 보급을 미국 전역의 물류 창고로 확대했다. 현재 아마존은 물류 창고용 로봇을 포함해 다양한 현장에서 약 52만대의 로봇을 활용하고 있다.

과거 프로그래밍된 작업 명령에 따라 특정 화물을 분류하고 물류 팔레트를 옮기는 창고용 로봇과 달리 프로테우스는 상황에 따라 스스로 판단해 화물을 운송하는 지능형 로봇이라는 점이 차별점이다. 향상된 인공지능(AI)을 바탕으로 영상 센서를 활용한 사물 인식, 작업 순위 파악, 안전 관리 기능을 갖췄다.

제한된 영역에 한정하지 않고 지정된 작업 영역 전체를 이동하면서 분류 및 운송 업무를 수행한다. 기본적인 이송 작업 시 이동 경로와 상호 작용은 인간 관리자의 사전 명령이나 지시 없이 스스로 판단해 움직이다.

특히 아마존은 프로테우스가 인간 작업자와 협업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밝혔다. 인간과 로봇이 함께 작업함으로써 업무 효율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어렵고 위험한 작업은 로봇이 담당하고 그 외 세밀한 작업은 인간이 맡는 식이다.

아마존의 물류 창고는 항목별로 물품을 분리 배치하는 전통적인 창고식 관리를 따르지 않는다. 대신 컨테이너 크기의 대략적인 구획만 나눈 후 입고되는 물품을 적재 효율성을 중심으로 빠르게 쌓아둔다. 대신 물품 출고 시 자동화된 처리 과정과 로봇을 활용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필요한 물품의 위치와 수량을 파악, 출고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아마존의 이러한 컨테이너식 보관 시스템은 로봇과 소프트웨어의 고도화된 조화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아마존은 프로테우스를 현재 작업 속도 향상과 함께 몇가지 보완점을 개선한 후 내년부터 미국 전역의 물류 창고와 주문 처리 센터에서 확대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머스크와 뉴럴링크의 브레인칩에 대해 궁금한 것들

세계최대 부호 일론 머스크가 지난 1일(현지시각)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회사인 뉴럴링크의 쇼앤텔 2022 행사에서 장차 인간에게 심어져 사용될 뇌 무선신호 입출력 플랫폼인 뉴럴링크칩 ‘N1’과 이를 뇌에 심는 로봇인 ‘R1’에 대해 소개했다. 이 회사는 장차 시각 장애인과 척추부상 신체마비 장애인이 시력과 신경을 회복하게 될 것이라는 비전을 제시하며 이를 뒷받침하는 동물실험 기반의 기술 성과도 함께 소개했다.

[인터뷰] -1편- 정수영 매스아시아 대표 “마이크로 모빌리티 스타트업이 하드웨어부터 소프트웨어까지 개발한 이유, 궁금하세요?”

장거리 이동의 경우 혁신이 이어지고 있지만, 로컬 범위에서 이뤄지는 근거리 이동, 즉 마이크로 모빌리티 분야는 어떨까? 국내의 경우 스타트업 중심의 산업화가 진행되고 있지만 법과 제도가 뒷받침하는 속도가 더딘 탓에 스케일업을 하지 못하고 정체된 느낌이 없지 않다. 이러한 상황에서 매스아시아가 시도하고 있는 방식은 기존 마이크로 모빌리티 업계의 통념을 뛰어 넘는 파격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 당국 ‘강력한 암호화폐 규제 필요’…FTX 붕괴 후폭풍

한때 세계 최고 암호화폐거래소 중 하나였던 FTX의 붕괴 후폭풍이 거세다. 미국 상원, 하원 모두 이번 사태를 원인과 책임을 따지기 위한 청문회를 열고 있으며 미국 최고 금융규제기관들은 입을 모아 암호화폐 시장의 강력한 규제를 촉구하고 있다.

[스타트업과 ESG] -2편- 스타트업이 실천할 수 있는 ESG 경영은 무엇인가?

지난달 30일 드림플러스 강남 메인홀에서 개최된 ‘슬기로운 법률 세미나’에서는 초기 스타트업들에게 먼나라 이야기처럼 여겨졌던 ESG 준수 필요성을 일깨우는 주제가 다뤄졌다. 지난 ‘-1편- ESG, 스타트업도 예외가 아닌 이유는?’에 이어 조선희 법무법인 디라이트 변호사와 이현표 ESG파트너스 대표파트너의 이야기를 통해 스타트업이 고려해야 할 ESG 관련 법적인 측면과 경영적인 고려사항에 대해 알아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