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개척지 ‘비정형 의료 데이터’의 활용 방안을 AI로 제시한 스타트업

최근 미국의 데이터 과학 전문 기업인 사이언스아이오(ScienceIO)가 800만 달러 규모의 시드 펀딩을 받았다. 사이언스아이오는 의료 빅데이터 분야의 미개척지인 반정형, 비정형 데이터의 활용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사이언스아이오는 의료 관계자들은 방대한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지만, 대부분의 제대로 활용을 못 하고 있다는 현실에서 사업 기회를 포착했다.

의료 업계에 빅데이터 열풍이 분지 오래다. 하지만 의료 환경과 EMR, OCS, PACS 등의 의료 정보화 시스템이 갖는 특수성으로 활용에 제약이 있다. 데이터가 여러 곳에 흩어져 있고, 표준화도 제대로 되어 있자 않다 보니 여러 원천에서 확보한 데이터 간의 연관성을 통해 상황이나 의미를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더불어 데이터 연계나 통합 시 개인정보 보호 관련 규제를 고려해야 하는 것도 걸림돌이다.

사이언스아이오는 AI 기술로 의료 데이터 활용의 새로운 길을 텄다. 사이언스아이오는 텍스트 형식으로 존재하는 의료 정보를 활용 가능한 데이터 자산으로 바꾼다. 눈길을 끄는 부분은 개인 정보를 노출하지 않고 의료 전문가들이 활용할 수 있는 정보로 전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사이언스아이오는 AI 기술로 비정형 의료 데이터 처리와 분석을 자동화한다. 사이언스아이오에 따르면 단 한 줄의 코드로 비정형 데이터 속에서 환자의 의학적 상태, 치료 절차, 생체 정보, 바이오마커 등을 식별한다. 이런 식으로 비정형 데이터 속에 담긴 텍스트를 구조화하고, 의료 연구와 진료 관련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는 실행 가능한 형태의 데이터 기반으로 만든다.

사이언스아이오는 수십억 개 이상의 데이터 포인트를 기반으로 AI 모델을 개발해 훈련하였다. 이 모델은 자연어 처리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데, 900만 개에 이르는 표준화된 단어를 텍스트에서 식별한다. 900만 개의 의학 표준 용어는 UMLS, SNOMED, ICD-10, RxNorm, MeSH 등을 포함하여 20개 이상의 산업 표준을 기준으로 정립한 것이다. AI 모델과 표준 용어를 바탕으로 사이언스아이오는 수십억 개의 문서를 연계해 의료진이 필요로 하는 상황에 맞는 통찰력을 짧은 시간 안에 제공한다. 전통적인 데이터 마이닝 기법으로는 시도조차 할 수 없는 일을 AI로 간단히 해낸다.

사이언스아이오는 API, 앱 등 다양한 방식으로 AI 플랫폼을 제공한다. 주요 활용 분야는 생화학, 유전학, 개인 맞춤 의학, 임상 치료, 신약 개발 등이다. 모두 데이터를 지속해서 추적하며 필요할 때 쿼리를 통해 필요한 통찰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한 분야다.

지금까지 의료 정보화는 정보의 디지털화에 주력하였다. 그리고 빅데이터 열풍을 통해 데이터 통합과 접근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앞으로 의료 분야의 디지털 전환에 있어 데이터 중심 접근은 AI가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AI는 의료 현장이 요구하는 데이터 융합을 가능하게 한다. 특히 방대한 비정형 데이터를 대상으로 의미적인 연관 관계 분석을 하는 데 있어 AI만 한 기술도 없다. 사이언스아이오가 고객도 없이 기술 하나만으로 800만 달러 시드 투자를 유치한 이유다.

박창선 기자

july7su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무임승차 넷플릭스의 뒷배는 미국 정부였나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망 이용료를 내지 못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최근 우리나라 법원의 망 이용료 지급 판결, 국내 소비자 여론 조사...

알뜰폰 1000만 시대, 통신비 줄었지만… ‘이통 3사 점유율 과점 우려’ 왜?

[AI 요약] 알뜰폰이 11년만에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했다. 이러한 알뜰폰 시장의 성장 배경에는 MZ세대로 불리는 젊은층 가입자 유입이 큰 폭으로 증가한...

온·오프라인 어디서나 올리브영을 볼 수 있는 비결은? ‘옴니채널 전략’

- 임수진 사업부장(디지털프로덕트 총괄) 인터뷰, '일하는 방식 변화' 빠른 속도로 디지털 전환 진행 중 - ‘일상의 루틴 방앗간’ 전략, 온·오프라인...

공정위 vs 방통위 주도권 싸움에 득보다 실 우려되는 '온플법'

[AI 요약] 공정거래위원회와 방송통신위원회간 주도권 싸움이 이어지며 공전을 거듭했던 ‘온라인플랫폼법안(온플법)’이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의 중재를 거쳐 연내 국회를 통과하는 것으로 추진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