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숙박 장소도 키워드로 리뷰한다…네이버 키워드 리뷰, 미용·숙박 업종으로 범위 확대

네이버 키워드 리뷰가 미용·숙박 업종을 대상으로 지난 12일부터 확대 적용됐다.

앞서 네이버는 ‘로컬 SME’만의 특성과 고충을 고려해 ‘별점 평가 시스템으로부터의 전환’을 선언한 바 있다.

별점 평가 대신 선보인 ‘키워드 리뷰’는 지난 7월 식당·카페 업종을 대상으로 우선 도입됐다. 그 이후 처음으로 대상 업종이 한층 확장됐다.

사용자가 미용·숙박 업종에 네이버 예약을 통해 방문하거나 영수증을 인증하면 “스타일 추천을 잘해줘요” “방음이 잘돼요” 등 업종별 대표 키워드들이 리뷰 선택지로 제공된다. 특히 ▲미용실, ▲네일숍, ▲펜션, ▲호텔, ▲게스트하우스 등 미용·숙박 분야의 세부적인 업종 구분에 따라서 적합한 키워드가 달리 제공된다.

네이버는 사업자와 사용자가 공감할 수 있는 키워드셋을 꾸리기 위해 약 800명의 사업자와 5000명 이상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 미용실·숙박 업체의 대표 키워드를 구성했다. 앞서 식당·카페 업종의 설문에 참여한 약 1000명 이상의 사업자, 8000명의 사용자에 더해 지금까지 약 1만6000명과 함께 키워드 리뷰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는 내 방문 경험에 가까운 키워드를 선택해 리뷰하면 된다. 이렇게 모인 미용·숙박 업종의 키워드 리뷰 결과는 3분기 말 업체별 플레이스 페이지에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키워드 리뷰는 그 결과가 아직 플레이스 페이지에 반영되지 않았음에도 이미 사용자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실제 네이버가 키워드 리뷰를 최초 선보인 후 약 한달 간 총 1914명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약 82%(1561명)가 ‘이전보다 좋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는 ‘간편하게 리뷰할 수 있다’는 점과 ‘한 눈에 다양한 개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주요하게 꼽혔다.

네이버 MY플레이스 이융성 책임리더는 “키워드 리뷰의 대상 업종을 순차 확대하며 플레이스 리뷰 공간이 사업자와 사용자간 커뮤니케이션의 장으로서 역할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사업자, 사용자의 의견을 적극 청취해 어느 한쪽도 소외되지 않는 리뷰문화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 키워드 리뷰는 내년 초 기존의 별점 평가 시스템을 대체할 예정이며, 네이버는 사업자와 사용자 피드백을 청취해 키워드 리뷰의 고도화를 지속해 갈 계획이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