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숙박 장소도 키워드로 리뷰한다…네이버 키워드 리뷰, 미용·숙박 업종으로 범위 확대

네이버 키워드 리뷰가 미용·숙박 업종을 대상으로 지난 12일부터 확대 적용됐다.

앞서 네이버는 ‘로컬 SME’만의 특성과 고충을 고려해 ‘별점 평가 시스템으로부터의 전환’을 선언한 바 있다.

별점 평가 대신 선보인 ‘키워드 리뷰’는 지난 7월 식당·카페 업종을 대상으로 우선 도입됐다. 그 이후 처음으로 대상 업종이 한층 확장됐다.

사용자가 미용·숙박 업종에 네이버 예약을 통해 방문하거나 영수증을 인증하면 “스타일 추천을 잘해줘요” “방음이 잘돼요” 등 업종별 대표 키워드들이 리뷰 선택지로 제공된다. 특히 ▲미용실, ▲네일숍, ▲펜션, ▲호텔, ▲게스트하우스 등 미용·숙박 분야의 세부적인 업종 구분에 따라서 적합한 키워드가 달리 제공된다.

네이버는 사업자와 사용자가 공감할 수 있는 키워드셋을 꾸리기 위해 약 800명의 사업자와 5000명 이상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 미용실·숙박 업체의 대표 키워드를 구성했다. 앞서 식당·카페 업종의 설문에 참여한 약 1000명 이상의 사업자, 8000명의 사용자에 더해 지금까지 약 1만6000명과 함께 키워드 리뷰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는 내 방문 경험에 가까운 키워드를 선택해 리뷰하면 된다. 이렇게 모인 미용·숙박 업종의 키워드 리뷰 결과는 3분기 말 업체별 플레이스 페이지에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키워드 리뷰는 그 결과가 아직 플레이스 페이지에 반영되지 않았음에도 이미 사용자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실제 네이버가 키워드 리뷰를 최초 선보인 후 약 한달 간 총 1914명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약 82%(1561명)가 ‘이전보다 좋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는 ‘간편하게 리뷰할 수 있다’는 점과 ‘한 눈에 다양한 개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주요하게 꼽혔다.

네이버 MY플레이스 이융성 책임리더는 “키워드 리뷰의 대상 업종을 순차 확대하며 플레이스 리뷰 공간이 사업자와 사용자간 커뮤니케이션의 장으로서 역할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사업자, 사용자의 의견을 적극 청취해 어느 한쪽도 소외되지 않는 리뷰문화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 키워드 리뷰는 내년 초 기존의 별점 평가 시스템을 대체할 예정이며, 네이버는 사업자와 사용자 피드백을 청취해 키워드 리뷰의 고도화를 지속해 갈 계획이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