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앤지, 모빌리티 사업 진출… ‘실시간 차량 시승 예약 앱’ 개발

IT서비스 기업 민앤지가 차량 시승 온라인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체 플랫폼 개발에 착수하며 모빌리티 플랫폼 시장에 신규 진출한다.

민앤지는 기존 생활밀착형 IT 서비스 부문에서 지속적인 신규 서비스를 선보이며 입지를 공고히 하는 한편, 지난해부터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모빌리티 분야 시장성에 대한 검토를 마치고 본격적인 서비스 개발에 나섰다. 회사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준비해온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 부문에서도 올해부터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민앤지는 자체 플랫폼 출시에 앞서, 최근 SK텔레콤 Mobility 사업단의 ‘T map 서프라이즈 택시 서비스’ 및 ‘T map 업무용 택시’ 운영 및 제휴 등 다양한 협력 관계 구축을 통해 모빌리티 부문의 역량을 강화해왔다.

민앤지는 자사의 IT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통해 실시간으로 차량 시승 온라인 예약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연내 정식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현재 제휴사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민앤지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을 총괄하는 박찬종 상무는 “최근 공유경제, 스마트 모빌리티 등이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 부상하며 대형 ICT 기업들을 필두로 패러다임 변화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며,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기획하고 운영해온 민앤지 만의 강점을 살려 차별화된 모빌리티 플랫폼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IT 기술 혁신과 규제 완화에 따라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은 매년 큰 폭으로 성장 중에 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2014년 450억 달러(약 54조 7천억 원)에 불과했던 글로벌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은 오는 2021년까지 1,764억 달러(약 214조 6천억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샤오미, 폴더블폰 ‘믹스 폴드2’ 및 휴머노이드 로봇 공개

샤오미가 지난 11일 베이징에서 진행된 신제품 출시 행사에서 ‘믹스 폴드2’와 사람과 상호작용이 가능한 휴머노이드 로봇 ‘사이버원 (CyberOne)’을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폴스타, 새로워진 ‘폴스타2’ 고객 인도 시작

스웨덴의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Polestar)가 디자인과 편의성을 강화한 전기차 ‘폴스타2’의 출고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가 ‘NC PLAY’를 오픈한 이유는?

엔씨(이하 엔씨)가 공식 브랜드 미디어 ‘NC PLAY’을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NC PLAY’는 엔씨(NC)가 그동안 기업 및 브랜드 스토리, 게임 정보...

두레이 사용 리뷰 쓰고 '아이폰13' 받아 볼까

NHNDooray(이하 NHN두레이)는 올인원 협업솔루션 ‘Dooray!(두레이)’를 도입한 고객의 활용 사례를 접수 받아 풍성한 선물을 증정하는 사용 리뷰 프로모션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