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CEO "국가별 암호화폐 거래소는 넌센스, 글로벌화 필연"

창펑 자오 바이낸스 CEO (사진=바이낸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1위 기업인 바이낸스를 설립한 창펑 자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각국 정부가 추진하는 암호화폐 시장 분리 계획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1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창펑 자오 CEO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바이낸스가 글로벌화를 추진하는 배경과 효과에 대해 강조하면서 암호화폐 시장을 국가별로 구분 짓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창펑 자오는 암호화폐 거래소 글로벌화가 유동성과 안정성 면에서 필연적이라고 강조했다. 방대한 거래량을 확보할수록 유동성이 풍부해지며 이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 안정성은 물론 효율성도 높아진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각 국가별로 구분된 규모로는 이 같은 유동성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논리다.

그는 "유동성이 클수록 이용자에게 더 합리적인 가격대가 형성된다. 이는 암호화폐 투자자에게 매우 중요한 요소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바이낸스는 각국 정부와 시장, 기관과 협력해 암호화폐 인프라 및 교육 개발에 힘쓰고 있다. 거래소 글로벌화를 통해 경쟁력은 더욱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다국적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는 전 세계 이용자 2800만명 이상, 하루 거래액 15조원에 달하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다. 전 세계 180개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스페인과 이탈리아, 두바이 등에서 거래소 라이선스를 획득하는 등 암호화폐 글로벌화에 가장 앞장선 기업으로 꼽힌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구글, 드디어 안드로이드 13 출시… 픽셀폰 먼저

구글이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13을 공식 출시했다. 대폭적인 UI 변경이나 기능 개선보다는 안정성과 성능 향상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됐다. 안드로이드 13은 구글 픽셀폰에 가정 먼저 적용된다.

"하나로 모든 것이 통한다" 본격화되는 테크기업들의 ‘슈퍼앱 전략’

최근 앱을 기반으로 금융, 여행, 모빌리티, 이커머스 비즈니스를 이어가던 기업들이 각자의 강점을 무기로 영역을 확장하며 ‘슈퍼앱 전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등 거대 빅테크가 이미 상당 부분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후발 주자들은 자신의 전문 분야를 중심으로 한 슈퍼앱 전략을 시도하고 있다.

전쟁 승패 좌우하는 '드론'… 美 육사생도들은 드론을 어떻게 활용할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형 드론(무인항공기)들이 러시아군 탱크를 타격하는 등 활약상은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형 드론과 달리 소형 드론이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는다. 하는지 보여주는 실제 훈련 과정의 일부를 공개했다.

땀으로 전기 만드는 바이오필름 개발... 웨어러블 녹색 혁명 가져올까

신체에서 증발하는 에너지를 획득해 전기로 변환하는 생물막이 개발됐다. 이 생물막은 개인용 의료센서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제품에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이 생물막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는 ‘녹색에너지’로도 기대를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