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자극적 소재 이제 그만!' 크리에이터 디지털 윤리 역량강화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은 크리에이터의 디지털 윤리 역량강화를 위해 산·학·연·관 전문가들과 함께 23일 킥오프회의를 개최하였다.

최근 방통위에서 발표한 2020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다수의 교사(91.3%)와 학부모(92.6%)가 유튜브 등을 통해 접하는 크리에이터의 욕설이나 비방, 자극적인 표현 등이 학생과 자녀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로 인한 미디어 이용의 증가로 사회 전반에 크리에이터의 영향력이 높아져 크리에이터의 사회적 책임 및 이행에 대한 필요성과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크리에이터가 주민등록증 없이 담배 구입 방법을 영상으로 소개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갈무리)
크리에이터가 주민등록증 없이 담배 구입 방법을 영상으로 소개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갈무리)

이에 방통위는 크리에이터에게 필요한 디지털 윤리 의식 제고 방안과 건강하고 생산적인 콘텐츠 활용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학계 및 법조계, MCN(Multi Channel Network) 기업 관계자 등 산·학·연·관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운영하기로 하였다.

앞으로 협의체는 안전하고 건강한 디지털 환경을 위해 크리에이터가 콘텐츠 제작 과정에서 따라야 하는 디지털 윤리 기준 정립, 업계 현장의 사이버폭력 사례 공유 등을 통해 크리에이터의 디지털 윤리 교육 및 캠페인 시행 방안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가이드북의 실수요자인 크리에이터를 대상으로 디지털 윤리 의식 수준, 현장의 갈등·애로사항, 필요한 법제도 및 정책 등을 설문 조사하여 가이드북과 교육 프로그램에 반영할 예정이다.

연내 마련되는 ‘(가칭)크리에이터가 알아야 할 디지털 윤리 역량 가이드북’은 아인세 누리집을 통해 누구나 볼 수 있도록 공개하고, 하반기에는 크리에이터 대상 디지털 윤리 역량 강화 시범교육을 실시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한상혁 위원장은 “1인 미디어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는 현시점에서 크리에이터의 디지털 윤리 역량 강화를 위한 산·학·연·관 협력의 장(場)이 마련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라고 강조하며, “디지털 전환 시대에 디지털 윤리 역량은 전 국민이 갖춰야 할 기본 소양으로, 방통위는 전국민의 디지털 윤리 역량 강화를 위해 사각지대 없는 맞춤형 교육 및 캠페인을 추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펀더풀, ‘투자를 더 쉽게’하는 맞춤형 투자 정보 제공 ‘마이페이지’ 업데이트

최근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1000만 영화에 등극한 ‘범죄도시2’의 후속작 '범죄도시3', 화제작 ‘한산:용의 출현’ ‘헌트’온라인 투자 공모를 진행한 투자K-콘텐츠 증권투자...

VM웨어 글로벌 설문조사, “한국 소비자 기술, 디지털 미래 신뢰도 가장 높아”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부문의 글로벌 리더인 VMware(이하 VM웨어)가 18일 새로운 기술과 디지털 미래를 맞이하는 전 세계 소비자들의 태도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스노우플레이크, 한국서 개최되는 ‘데이터 클라우드 월드 투어’에서 ‘데이터 경제 리더상 제시’

데이터 클라우드 기업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는 데이터 주도형 경제를 소개하는 자사의 최대 데이터 클라우드 컨퍼런스인 ‘데이터 클라우드 월드 투어(Data Cloud World Tour)’를...

물가가 뛰니... 홈파밍 아이템 판매량 증가

위메프가 최근 한 달간(7.10~8.9)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홈파밍 아이템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대폭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위메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