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엣지부터 데이터센터·클라우드 환경까지 통합된 데이터 보호 지원하는 넷백업 8.3 출시

전 세계 데이터 보호 및 가용성 분야의 글로벌 선도 기업 베리타스코리아(대표 조원영)가 리스크 해소, 비용 최적화, 랜섬웨어 섬웨어 레질리언스(회복력) 강화 및 모든 규모의 멀티클라우드 환경 관리를 지원하는 베리타스 넷백업 8.3(Veritas NetBackup 8.3)을 출시했다.

이번 출시로 베리타스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서비스 플랫폼(Enterprise Data Services Platform)은 한층 혁신적인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베리타스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서비스 플랫폼의 핵심인 넷백업에 베리타스 레질리언시 플랫폼(Veritas Resiliency Platform)과 베리타스 클라우드포인트(Veritas CloudPoint)를 포함함으로써 모든 위치에서 데이터를 보호하고 복구할 수 있는 엔터프라이즈 레질리언스 기능을 갖춘 단일 플랫폼을 제공한다.

베리타스 넷백업 8.3은 기업이 상황에 관계없이 애플리케이션 및 인프라의 레질리언스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 세계 기업이 원격 근무 지원을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고 경제적 난관 속에서 비용 절감 방안을 모색함에 따라 IT 레질리언스와 효율성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기업은 넷백업 8.3의 새로운 혁신을 통해 단일 플랫폼에서 하이브리드 및 멀티클라우드 환경 전반의 관리를 표준화함으로써 리스크와 시스템 다운타임의 영향을 획기적으로 최소화하고 특정 워크로드용 포인트 제품의 필요성을 줄이는 동시에 상당한 비용 절감을 실현할 수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엔터프라이즈 스트래티지 그룹(Enterprise Strategy Group, ESG)의 크리스토프 베르트랑(Christophe Bertrand) 수석 애널리스트는 “확장성, 유연성, 간소화는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을 촉진시키고 있다”며 “멀티클라우드 전략은 다양한 이점을 제공하지만 여러 포인트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리스크 및 운영 복잡성을 증가시켜 데이터 보호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기업은 단일 플랫폼에서 표준화를 통해 백업 및 복구 과제를 간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