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핀글로벌 아부다비 최초 클라우드 운영 센터 및 교육 아카데미 설립

베스핀글로벌 MEA의 신규 오피스. 베스핀글로벌 MEA가 최근 아랍에미리트의 수도 아부다비로 확장 이전하며 28일(현지시간) 개소식을 개최했다. (사진=베스핀글로벌)

클라우드 딜리버리 플랫폼 기업 베스핀글로벌이 아랍에미리트(UAE)의 수도 아부다비에 중동∙아프리카 법인(베스핀글로벌 MEA, Middle East and Africa)을 확장 이전하며, 클라우드 운영 센터와 교육 아카데미를 아부다비 최초로 설립했다고 30일 밝혔다.

베스핀글로벌 MEA는 오피스 이전과 함께 아부다비 최초의 클라우드 운영 센터를 설립함으로써 중동 시장 내 영향력을 강화하게 됐다.

지난 28일(현지시간) 아부다비의 베스핀글로벌 MEA 신규 오피스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아부다비 경제개발부(ADDED)의 라시드 압둘카림 알 블루시 차관과 사메 알 쿠바이시 경제국장, 아부다비 투자진흥청(ADIO)의 압둘라 압둘 아지즈 알 샴시 사무총장 직무대행, 베스핀글로벌의 박경훈 공동창업자, 베스핀글로벌 MEA의 모우테 샤그릴 법인장, 바젤 엘 샤리프 커머셜 부사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베스핀글로벌 MEA의 새로운 본사는 아부다비 중심지인 림 섬(Al Reem Island)의 와프라 광장(Al Wafra Square)에 위치해 있다.

이번 베스핀글로벌 MEA 본사의 확장 이전은 베스핀글로벌과 아부다비 투자 진흥청의 상호 협력의 일환으로 탄생한 성과이다. 베스핀글로벌과 아부다비 투자 진흥청은 아부다비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를 목표로 지난해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베스핀글로벌은 2019년 MEA 법인을 설립하며 중동 시장에 첫 진출한 이래, 중동 시장에서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베스핀글로벌 MEA는 이번 아부다비로의 확장 이전을 중요한 분기점으로 삼아, 또 다른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방침이다.

아부다비에 최초로 설립된 베스핀글로벌 클라우드 운영 센터에는 인프라에 대한 위협을 모니터링하고 공격의 가능성을 줄이는 보안 운영 센터와 함께, 서버와 애플리케이션이 100% 효율적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상태를 계속해서 모니터링하는 네트워크 운영 센터가 갖춰져 있다.

모우테 샤그릴 베스핀글로벌 MEA 법인장은 “아부다비에 클라우드를 모니터링하는 운영 센터를 설립한 것은 베스핀글로벌 MEA가 최초”라고 강조하며 “자동화 의존도가 높은 클라우드 운영 센터 덕분에 고객들에게 연중무휴로 24시간 내내 지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경훈 베스핀글로벌 공동창업자는 "아부다비에 새롭게 문을 연 베스핀글로벌 중동∙아프리카 오피스는 아부다비 투자 진흥청과 베스핀글로벌의 공동 목표를 위한 클라우드 전당이 될 것"이라며 "클라우드 운영 센터와 베스핀글로벌 교육 아카데미를 통가 중동 전역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