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XC60 올라탄 '티맵 오토'…스마트카 시대 '활짝'

티맵모빌리티의 자동차 맞춤형 내비게이션 'TMAP AUTO(이하 티맵 오토)'가 더 뉴 볼보 XC60에 탑재된다.

티맵 오토는 자동차 환경에 맞게 진화한 내비게이션이다. 모바일 TMAP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자동차에 맞게 디자인해,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을 구현했다.

이날 발표된 더 뉴 XC60은 티맵 오토를 비롯해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 음악 플랫폼 '플로(FLO)' 등 통합 인포테인먼트(IVI)가 탑재되는 첫 번째 사례다.

스마트폰을 연결해야 사용 가능한 안드로이드 오토와는 달리, 자동차에 직접 설치되는 차량용 안드로이드 OS(AAOS) 기반이다. 본격적인 스마트카로 진화하는 볼보자동차에 국내 1위 내비게이션 TMAP을 자동차 맞춤형 티맵 오토로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더 뉴 볼보 XC60에 탑재된 티맵 오토 구동 사진

운전자는 TMAP 내비게이션을 비롯해, 음성인식율이 뛰어난 AI 누구(NUGU)를 통해 목적지 검색부터 차량 제어, 음악 재생까지 유기적으로 연결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운전자는 모바일에서 경험했던 각 서비스를 자동차 맞춤형 통합 서비스로 편하게 사용하는 셈이다.

티맵모빌리티는 모바일 TMAP 내비게이션에서 검증된 다양한 기능을 티맵 오토에도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

최근 출시한 실시간 인기장소 알림 서비스 'T지금', 유명인이나 캐릭터 목소리로 길안내를 받는 '티맵셀럽' 등을 비롯해 주차, 대리운전, 전기차 충전 결제 서비스 등 사용자 수요가 급증하는 영역에서 티맵 오토 생태계를 빠르게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또 주유, 보험, 세차, 정비 등 SK그룹이 보유한 모빌리티 자산을 연결해 '오너 드라이버' 1위 플랫폼으로서의 지위를 굳히겠다는 목표다.

박서하 티맵모빌리티 Smart Vehicle그룹장은 “티맵 오토는 내비게이션에서 나아가 자동차 맞춤형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중”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서비스·콘텐츠 제공자와 협력하며 생태계 확장을 지속해, 자동차에 최적화된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