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 NFT 적용 디지털 그림으로 65억 번 일론 머스크 아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아내인 그라임스가 블록체인 기술 NFT가 적용된 디지털 그림을 경매에 내놓아 65억원을 벌었다. 경매에 걸린 시간은 겨우 20분 남짓. 

3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외신에 따르면, 그라임스가 워 님프(War Nymph)라는 디지털 그림 컬렉션 10점으로 온라인 경매에 올렸다. 이 그림들이 낙찰된 시간은 20분이며, 낙찰금액은 580만달러(한화 약 65억원)이다. 

짧은 시간에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끈 이유는 '핵인싸' 일론 머스크의 덕도 컸다. 워낙 유명인인데다, 디지털 그림의 내용이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추진하는 화성 여행이 아니냐, 혹은 그림에 등장하는 아기 천사가 이들 부부의 아이를 묘사한 것이라는 등의 추측이 나왔기 때문이다. 

NFT가 적용된 그라임스의 디지털 그림 (사진=그라임스 트위터)
NFT가 적용된 그라임스의 디지털 그림 (사진=그라임스 트위터)

특히 그라임스의 디지털 그림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NFT(Non fungible Token·대체불가능토큰) 기술이 적용돼 있다. 

NFT는 비트코인 등 기존의 암호화폐(일종의 가상 자산)와 달리, 코인 등 디지털 자산에 별도의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한 것이 특징이다. 쉽게 말해 NFT가 적용되면 하나의 코인은 다른 코인과 대체 불가능한 별도의 인식 값을 갖고 코인마다 가격이 달라진다.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이 동일한 것과 다른 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NFT는 디지털 그림과 같은 '가상 자산'에 희소성-유일성이라는 가치를 부여한다. 최근 디지털 예술품, 온라인 스포츠, 온라인 게임 아이템 거래 분야에서 주목 받는 이유다.

이번 온라인 경매의 성과는 NFT를 활용한 가상 자산의 열풍을 보여준 사례로 기록된다. NFT 디지털 작품이 예술가의 서명에 암호화 기술을 적용하는 등 복제(대체) 불가능한 원작으로 인증할 수 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와 같이 NFT가 적용된 디지털 수집품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도된다. 

현재 NFT 거래액은 코로나19 상황과 연계되면서 2020년 2억5천만달러(약 2,806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NFT 가상 자산이 투자 수단으로 인식되면서 그라임스의 디지털 그림과 같은 사례가 나오고 있다. 

한편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비트코인 처럼 실체가 불확실한 가상 자산에 엄청난 돈이 몰리는 것에 대해 거품이 붕괴될 수 있다는 것이다. 디지털 그림은 온라인에서 누구나 언제든지 볼 수 있으며, 원본은 고유의 디지털 인식 값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는 설명이 덧붙여 진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멕시코 백화점 컴퓨터 판매대 누비는 로봇, 환영인사부터 구매상담까지 척척

멕시코 백화점 체인 브랜드인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El Palacio de Hierro)가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해 화제다.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는...

'갤폴드HW+아이패드SW'…구글 폴더블폰으로 삼성·애플 동시 저격?!

조만간 삼성 갤럭시 Z 폴드3처럼 접혀 당신 주머니 속에 들어갈 아이패드가 등장한다? ‘픽셀’이란 브랜드로 스마트폰을 소개해 오던 구글이 조만간 2종의...

구글의 문어발 해저 케이블 구축···"태양풍으로 먹통된다"

‘구글의 해저 인터넷 케이블이 태양풍으로 먹통 위기에 빠질 수 있다.’ 구글이 최근 미국-영국 해저 광케이블을 연결했다. 그리고 그 중간에서 스페인까지...

애플, 고가폰 점유율 57% '넘사벽 1위'…삼성 폴더블이 넘어설까?

애플 아이폰 시리즈가 역시 고가 프리미엄폰 시장의 대세임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글로벌 스마트폰 1위 삼성전자가 고가폰에서는 애플에, 중저가폰에서는 샤오미에 쫓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