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브스튜디오스 버추얼 스튜디오 ‘AR기술’ 구현된 ‘화려한 고척 스카이돔’

비브스튜디오스 AR기술로 변신한 고척 스카이돔 외부 전경. (사진=비브스튜디오스)

눈부신 초실감 영상기술과 함께 1만3000석의 고척 스카이돔을 환상의 버추얼 공간으로 재탄생시키며 멜론뮤직어워드(MMA2022) 행사를 빛낸 비브스튜디오스가 화제다.

지난 26일 열린 MMA2022에서 전체 공연에 대한 AR(증강현실) 그래픽 작업을 담당한 비브스튜디오스는 2주간의 사전 테크 리허설을 포함, 두달여간의 짧은 준비기간을 통해 거대한 고척 스카이돔을 버추얼 스튜디오로 완벽하게 변신시키며 3년만에 대면 개최로 돌아온 MMA2022 성공의 숨은 조연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비브스튜디오스 측은 “무엇보다 AR구현을 위해선 가상의 그래픽 공간과 실제 촬영하는 공간, 그리고 카메라 움직임을 한치의 착오 없이 동기화, 연동시켜야 작업이라는 점에서 고척 스카이돔은 결코 쉽지 않은 작업 환경”이었다며 “실시간으로 펼쳐진 아티스트들의 무대공연 공간을 몽환적이고 사이버틱한 버추얼 공간으로 완벽하게 연출해냈다”고 자평했다.

특수헬멧을 장착하고 현란한 오프닝 무대를 선보인 버추얼 휴먼 ‘질주’ (사진=비브스튜디오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오프닝 무대를 장식한 비브스튜디오스의 버추얼 휴먼 ‘질주’ 역시 짧은 등장이었음에도 불구, 실시간으로 구현된 버추얼 휴먼의 공연 퍼포먼스로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특히 실시간 현장중계 행사라는 점은 물론 현장의 무대조명 아래 퀄리티있는 해상도의 모습을 그대로 구현해야 하는 높은 난이도의 작업이었음에도 불구, 비브스튜디오스의 고도화된 기술로 기존 버추얼 휴먼의 한계를 넘어서는 새로운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헬멧 제작에 참여한 한재권 공학박사는 “LED 매트릭스를 통한 음악의 리듬 표현은 물론 격렬한 안무 중 견고한 안정성이 확보되어야 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영역이라는 점에서 새로운 경험이자 도전”이었다며 “언젠가 버추얼 휴먼 ‘질주’가 현실세계에서 실제 로봇의 몸을 빌어 활동할 수 있는 날이 오길 상상하며 즐겁게 작업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AR기술로 구현된 고척 스카이돔 실내 공연무대. (사진=비브스튜디오스)

김세규 비브스튜디오스 대표는 “이번 MMA2022 프로젝트는 엄청난 규모의 행사공간이라는 부담감에 앞서 3년만에 재개되는 대면 행사라는 점에서 기대를 뛰어넘는 환상적이고 감동적 공간으로 구현해내고자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며 “그간 수많은 프로젝트를 통해 쌓아 온 비브스튜디오스의 초실감 버추얼 프로덕션의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파격적 상상을 현실세계에서 전해드릴 수 있는 드림 메이커 같은 기업으로의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비브스튜디오스는 자체 AI R&D 연구소 ‘비브랩’을 통해 AI 기술을 접목한 버추얼 프로덕션, 3D 모델링 솔루션 등 메타버스 공간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인공지능 기반 소프트웨어 개발에 나서고 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티맵 '훈훈' 이벤트…대리기사 대상 최대 10만 포인트 추가 지급·기상 연계 운행수익 보너스 혜택 확대

티맵모빌리티(이하 티맵)은 연말 추위 속 고군분투하는 대리운전 기사들을 위해 다양한 연말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8일 밝혔다. 우선 주행 실적에 따라 편의기능과...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이사, ‘국회의장 공로장’ 수상

디지털헬스케어 전문 기업 라이프시맨틱스의 송승재 대표이사가 국회의장 공로상을 수상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지난 5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올해의 벤처상’ 행사에서...

삼쩜삼, ‘삼쩜삼뱅크’로 4번째 인터넷전문은행 도전

세금 신고·환급 도움 서비스 ‘삼쩜삼’을 운영하는 자비스앤빌런즈가 4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가칭 ‘삼쩜삼뱅크’는 소상공인과 N잡러를 대상으로 하며, 지난 3년간 삼쩜삼 운영으로 체감한 노동 환경의 극적인 변화를 4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인 ‘삼쩜삼뱅크’에 적용, 새로운 금융 시스템을 통해 세금에 이어 금융에서도 사각지대를 없애겠다는 방침이다. 자비스앤빌런즈 삼쩜삼뱅크는 1금융권에서 금융 혜택을 받는 근로소득자나 사업자는 물론 근로소득을 유지하면서 개인 사업을 운영하거나 파트타이머, 프리랜서 등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는 N잡러를 주요 대상으로 보고 있다.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등 개인 사업자도 포함된다. 혜택을 받지 못했던 고객들을 안정적이 제도적 금융 시스템으로 유입시킴으로써 기존 금융권과의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20년 5월 삼쩜삼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 자비스앤빌런즈는 지난 3년간 세무 영역에서 사각지대에 있던 고객들의 세금 신고 및 환급을 도왔다. 이를 통해 1,800만 명의 고객을 모았으며, 누적 환급액은 9,099억 원을 기록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뤘다. 무엇보다 서비스 초기에는 2030세대의 관심이 집중되었으나 최근에는 5060세대가 전체 고객의 16%를 차지하고 21년 이후...

권준혁 드롭박스 한국 담당 이사 “AI 툴 사용 필수 시대, 제조·리테일·미디어 워크플로우 개선에 집중할 것”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워크플로우 혁신 및 업무 효율성을 강화하는 협업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는 드롭박스가 5일 올 한해 성과를 바탕으로 AI 기술을 도입한 제품을 내세우며 내년도 한국 시장 전략을 공개했다. 이날 테크42와 만난 권준혁 드롭박스 한국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및 파트너 세일즈 리드(이하 한국 담당 이사)는 “올 한해 가장 큰 성과는 드롭박스의 서비스가 엔터프라이즈 시장으로 확대됐다는 점”이라며 말문을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