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웹, 웹프라임과 SaaS 서비스 플랫폼 상용화 업무 협약 체결

쿠버네티스를 기반으로 SaaS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웹프라임이 비아웹과 SaaS 서비스 플랫폼 상용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웹프라임)

웹프라임이 호스팅, 클라우드 서버 전문 기업 비아웹과 IT 아웃소싱 및 각종 웹 솔루션,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콘텐츠 관련 비즈니스 모델 및 각종 다양한 시스템 통합(SI), 클라우드, 콘텐츠, 인터넷 분야의 컨설팅 서비스 등을 위한 상호 협력 체계 구축 관련해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업무 협약식은 2022년 12월 29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 골드리버 호텔에서 웹프라임 강정주 대표, 비아웹 박오찬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 사는 이번 MOU로 고객사에 서버 호스팅, 클라우드 그리고 SaaS 서비스 판매 및 공동 마케팅과 대외 사업 체계를 함께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의 핵심은 20만명이 넘는 고객 수를 확보한 비아웹과 SaaS 서비스를 개발한 웹프라임의 협력을 통한 시너지 강화다. 또 신규 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통해 고객 혜택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있는 비아웹은 2001년 사업을 개시한 이래 SK, KT, LG 등 여러 통신사를 통해 전문적이면서 다양한 IDC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 1만여 법인 기업과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서버와 장비를 운용하며 도메인, 웹 호스팅, 서버 호스팅, 코로케이션등 IT 아웃소싱과 IT 컨설팅 서비스를 국내 최고 수준의 경제적인 서비스로 제공하면서 IDC 사업을 진행해 꾸준히 흑자를 내고 있다.

웹프라임과 비아웹은 이번 업무 협약 체결을 통해 양 사가 보유한 역량으로 서버 시스템을 위한 SaaS 사업화에 완성도를 높일 것으로 보고 있다.

웹프라임 강정주 대표는 “쿠버네티스를 기반으로 한 SaaS 시스템으로 서버 및 SI, 제품, 컨설팅 서비스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많은 서비스에 부응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IT 시장에서 두드러진 성장성과 수익성을 보여주고 있는 양 사가 협력하게 됐다. 디지털 시장에서 가장 혁신적인 시도를 하고 있는 비아웹과 파트너가 돼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애플, 스마트폰 출하량 2013년 이후 최저치... 작년 4분기 18% 감소

애플의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에 비해 2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DC가 집계한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 30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18.3% 줄었다.

ZUZU, 스타트업 위한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 개최

주주 관리 서비스 ‘ZUZU’가 ‘지금 놓치면 안 되는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다음달 1일 오후 3시 개최되는 웨비나는...

아드리엘, 1인 마케터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 출시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1인 마케터의 성공적인 디지털 광고 캠페인 운영과 효율적인 리포팅을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서비스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Adriel...

토스 “통신의 새 기준 선보일 것"… 토스모바일 신규 서비스 사전 신청 시작

토스의 통신 자회사 ‘토스모바일’이 새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사전 신청을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모바일 금융 플랫폼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자회사로 편입된 토스모바일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