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페이스북 메타버스는 실패할 것"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사진=테크크런치)

이더리움(ETH) 공동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은 메타(페이스북)가 추진하는 메타버스에 대해 비판을 가했다. "아직 너무 이르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비탈릭 부테린은 지난 3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각 기업들의 메타버스 구현 시도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견했다. 그는 특정 기업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메타버스를 만들려는 기업의 시도가 쉽게 구현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같은 날 또 다른 트윗에서는 페이스북을 직접 지칭했다. 그는 "메타버스는 그 정의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사람들이 실제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 메타버스 구현은 너무 이르며 페이스북의 시도 역시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탈릭 부테린은 디센트럴랜드나 더 샌드박스 등 최근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프로젝트에서도 그간 신중하고 제한적인 입장을 밝혀왔다. 단순한 3D 가상 세계라고 말하기에는 메타버스에 대한 정의조차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메타버스 구현은 너무 방대하고 어려우며 기술적으로도 한계가 있다는 게 그의 요지다.

특히 특정 기업과 조직을 중심으로 진행하는 중앙집중식 메타버스 구조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비탈릭 부테린의 이러한 지적에도 불구하고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는 페이스북의 미래가 메타버스에 있다고 수 차례 밝혀왔다. 그는 "메타버스는 인터넷의 다음 물결"이라며 "사람을 연결하는 기술을 만드는 회사가 우리 메타이며, 메타버스는 메타가 개척해야 할 새로운 대상"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구글, 드디어 안드로이드 13 출시… 픽셀폰 먼저

구글이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13을 공식 출시했다. 대폭적인 UI 변경이나 기능 개선보다는 안정성과 성능 향상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됐다. 안드로이드 13은 구글 픽셀폰에 가정 먼저 적용된다.

"하나로 모든 것이 통한다" 본격화되는 테크기업들의 ‘슈퍼앱 전략’

최근 앱을 기반으로 금융, 여행, 모빌리티, 이커머스 비즈니스를 이어가던 기업들이 각자의 강점을 무기로 영역을 확장하며 ‘슈퍼앱 전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등 거대 빅테크가 이미 상당 부분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후발 주자들은 자신의 전문 분야를 중심으로 한 슈퍼앱 전략을 시도하고 있다.

전쟁 승패 좌우하는 '드론'… 美 육사생도들은 드론을 어떻게 활용할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형 드론(무인항공기)들이 러시아군 탱크를 타격하는 등 활약상은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형 드론과 달리 소형 드론이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는다. 하는지 보여주는 실제 훈련 과정의 일부를 공개했다.

땀으로 전기 만드는 바이오필름 개발... 웨어러블 녹색 혁명 가져올까

신체에서 증발하는 에너지를 획득해 전기로 변환하는 생물막이 개발됐다. 이 생물막은 개인용 의료센서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제품에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이 생물막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는 ‘녹색에너지’로도 기대를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