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일주일 새 2만달러 횡보… 러시아 '디폴트' 변수

(자료=코인360)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차츰 안정새를 보이고 있다. 가상자산 대장주 비트코인(BTC)는 일주일 새 2만달러와 2만1000달러를 오르내리는 횡보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불어닥친 최악의 폭락 소나기는 일단 피했다는 평가다.

27일 오전 9시 코인360을 기준으로 비트코인(BTC)은 하루 전보다 2.09% 하락한 2만1037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은 최근 잇단 악재로 지난 19일 한 때 1만7800달러대까지 떨어지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비트코인이 2만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20년 이후 2년 만이다.

그러나 비트코인은 20일 이후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다시 2만달러 선을 회복했다. 현재 2만1000달러를 바라보면서 횡보 중이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1% 남짓 하락한 2748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알트코인도 오름세 끝에 소폭 조정기를 거치고 있다. 이더리움(ETH)은 전일 대비 3.56% 내린 1199달러에 거래됐다. 바이낸스코인(BNB)은 2.38% 하락한 233달러, 솔라나(SOL)는 6.75% 급락한 39.47달러, 리플(XRP)은 2.2% 내려간 0.35달러, 에이다(ADA)도 1.59%가량 내린 0.49달러에 거래됐다. 다만 도지코인(DOGE)은 갑작스런 매수세에 힘입어 하루 전보다 7.25% 급등한 0.073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주 암호화폐 시장의 주요 대외변수는 신규채굴 감소와 러시아 디폴트(채무불이행)로 꼽힌다.

코인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가 27일자로 1억달러의 국채 이자를 지급해야 했으나 이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공식적인 러시아 디폴트 상태가 선언된 것. 러시아 정부는 국제 경제 제재 때문에 원활한 대금 결제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입장이지만, 러시아 디폴트 사태를 예정된 결과라는 것이 국제 금융계의 평가다. 러시아의 디폴트는 지난 1998년 이후 20여 년 만에 처음이다.

러시아가 채굴과 유통면에서 암호화폐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적지 않은 만큼 러시아의 디폴트 사태가 암호화폐 시장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최근 에너지 비용 상승으로 신규 채굴량이 감소하고 있다는 점도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암호화폐 분석 서비스 디지코노미스트에 따르면, 이달 들어 암호화폐 채굴에 소모되는 전략 량이 전년 대비 50%가량 줄었으며, 최근 비트코인 거래가가 회복세를 보인 것도 채굴량 감소에 따른 영향이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NASA-FCC, 우주쓰레기 놓고 밥그릇 싸움… 우주 기업들 눈치보기

미연방통신위원회(FCC)가 미의회의 집중 견제를 받고 있다. 표면상 이유는 FCC가 지난달 29일 독자적인 ‘위성 탈궤도 규칙’을 단독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지구저궤도상의 우주쓰레기 처리 기한을 기존의 25년에서 5년으로 크게 줄이기로 표결해 시행키로 했다.

[한국전자전 2022] 메타버스 시대 도전장 내밀 '강소기업' 한눈에

한국 전자전과 동시 개최된 ‘2022 메타버스 코리아’ 에선 메타버스의 핵심 기술인 NFT, 블록체인, 디지털 휴먼뿐 아니라 항공, 유통,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산업에 걸쳐 적용되고 있는 메타버스 서비스의 최신 시술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었다.

유튜브 프리미엄, 4K 동영상 옵션 카드 '만지작'

[AI요약] 유튜브의 유료 구독서비스인 유튜브 프리미엄이 4K 동영상 옵션을 테스트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시청자는 유튜브로 4K 고해상도 동영상을 감상하려면 유튜브 프리미엄을 구독해야 한다. 유튜브 수익성을 더욱 끌어올리기 위한 계획 중 일부로 해석된다.

[한국전자전 2022] 모빌리티의 미래, 국내 자율주행 기술의 현주소는?

올해도 어김없이 한국전자전(이하 KES)이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4일부터 7일까지의 일정으로 개최됐다. 특히 주목을 받은 것은 자율주행 ‘레벨 3’에 이어 완전 자율주행 단계인 ‘레벨4’ 상용화를 목전에 둔 스타트업들의 기술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