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온 뒤 땅 굳는다' 암호화폐 회복세… 비트코인 3만달러 복귀

(자료=코인360)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사흘째 테라(UST)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던 암호화폐 시장은 나흘째 하락을 멈추고 주요 종목을 중심으로 반등하기 시작했다.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은 다시 3만달러 선으로 올라섰다.

13일 오후 4시 30분 코인360을 기준으로 비트코인(BTC)은 하루 전보다 13.96% 급등한 3만382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은 이날 2만7000달러 초반대로 내려앉기도 했지만, 곧이어 매수세가 들어오면서 3만달러를 회복했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2.1% 회복한 4005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알트코인 역시 동반 상승했다.
한때 1800달러대로 내려앉았던 이더리움(ETH)은 전일 대비 16.49%나 폭등해 2087달러를 기록, 2000달러 고지를 탈환했다. 바이낸스코인(BNB)은 36% 이상 상승한 299달러, 솔라나(SOL) 역시 35% 급등한 51달러, 리플(XRP)은 25.8% 상승한 0.44달러, 에이다(ADA)는 41%나 올라 0.57달러에 거래됐다. 간밤에 0.95달러까지 떨어졌던 스테이블코인 테더(USDT)는 다시 1달러 고정선을 회복했다.

반면, 이번 폭락 사태를 원인을 제공했던 테라(UST)는 0.21달러, 루나(LUNA)는 0.0014달러까지 떨어지면서 반등에 실패했다. 특히 이들 종목은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에서 상장 폐지 조치를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회복세에서 더욱 멀어졌다.

시장 반등 소식에 투자자들도 환호했다. 유명 암호화폐 투자가이자 트레이딩뷰의 작성자인 크립토불렛은 이번 반등에 대해 "지옥에서 본 역전의 촛불"이라며 시장 회복세를 반겼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전체 암호화폐 시가총액은 약 1조2000억달러이며 비트코인의 점유율은 44.39%로 나타났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몰로코 “애드테크는 데이터를 정제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비즈니스”

애드테크 기업들은 그간 점점 더 수집이 어려워지는 개인정보 데이터 대신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각 기업이 확보한 데이터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솔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분산돼 있는 불특정 데이터 정보에서 맥락을 찾아 타깃팅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자체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몰로코의 행보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앱으로 진단하고 치료까지…대세는 디지털 치료제

최근 디지털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치료제라고도 불리는 디지털 치료제에는 모바일 앱이나 게임,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된다. 미국에서는 리셋, 엔데버 등이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이다. 현재 뉴냅스, 라이프시맨틱스, 웰트, 에임메드, 하이 등 5곳이 확증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중국 오미크론 봉쇄에 애플 아이폰14 출시 연기설 '솔솔'

중국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로 아이폰14를 생산하는 중국 내 공장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 전체적인 생산일정은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종(아이폰14 맥스 등)은 실제로 생산일정 연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