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휴가철 코로나 확산 막는다…KT,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표시

빅데이터 분석 기술이 휴가철 방역대책에도 활용되고 있다. 해수부는 여름 휴가철 해수욕장 방문인구 분산을 통해 감염병 확산을 막고자 KT 빅데이터를 본격 활용한다.

KT가 해수부와 함께 7월부터 두 달간 전국 264개 해수욕장에 대해 빅데이터 기반의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작년에 50개 해수욕장에 한해 시범적으로 선보인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시범 서비스를 올해 전국 해수욕장으로 확대한 것이다. 해수부에선 작년 해수욕장 내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점을 들어, 적극 행정 우수사례로 선정하기도 했다.

이 서비스는 해수욕장에서 잡히는 KT 기지국의 무선 신호 빅데이터를 실시간 수집하고, AI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실제 해수욕장에 방문한 인구를 집계한 후 혼잡도를 30분 단위로 알려준다. 해수욕장별 적정 인원 대비 인구 집계치가 100% 이하는 초록색, 100% 초과~200% 이하는 노란색, 200% 초과는 빨간색으로 혼잡도를 나타낸다.

네이버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는 네이버 검색이나 KT의 내비게이션 서비스인 ‘원내비’, 정부 해양관광 안내사이트인 바다여행(www.seantour.kr) 사이트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KT와 해양수산부는 피서객들이 전국 해수욕장의 혼잡도 여부를 사전에 확인함으로써 이용객이 많은 해수욕장 방문을 자제하고,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있는 해수욕장 내 밀접 접촉을 줄일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KT는 이러한 휴대폰 신호 빅데이터 분석을 다양한 영역에 활용하며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다. 2013년에는 서울시와 함께 공공데이터와 KT 통신데이터를 함께 분석해, 주간과 야간의 교통체증 패턴, 심야 예상 수요 등을 도출해 심야버스의 최적 노선을 추천하는 성과를 냈다. 2014년에는 조류독감 발생 빅데이터를 분석해 확산 매커니즘을 규명했으며, 그 결과 발생지역의 80% 이상을 사전에 예측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또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로밍신호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국제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을 개발하고, 전세계 통신사들의 연합을 제안해 글로벌 확산을 촉구하는 중이다.

KT AI/BigData융합사업본부 최준기 본부장은 “휴가철을 맞아 피서객들이 보다 안전한 바다여행을 할 수 있도록 KT가 빅데이터 기술을 지원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KT는 국가 생활방역 대국민 서비스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실시간 인구 측위 기술을 지속 고도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우주관광 시대 연 스페이스X 민간 우주선, 지구로 무사 귀환

민간인 4명을 태우고 우주관광에 나섰던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곤이 사흘 간의 여정을 무사히 마치고 지구로 귀환했다. 18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테크&스토리] 오랜만의 연휴, 테크42 추천 ‘세상을 바꾸는 테크 스토리’

주말 포함 5일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여럿이 한 자리에 모이는 시간을 갖기도 어려운...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의 韓도전기…'45만원 태블릿' 승부수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삼성전자에 이어 2위 자리에 오른 샤오미가 한국 스마트 기기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2012년 이후...

'코로나에도 교육은 계속 된다'...크롬북·웨일북 교육용 노트북 시장은 성장 中

[AI 요약] 코로나 영향으로 인해 2021년 국내 교육용 노트북 출하량은 약 300% 이상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용 노트북은 온라인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