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없는 매장에 솔루션 있다'... 편의점·PC방에 무인화 기술 확산

코로나 팬데믹이 장기화 되는 가운데, 오프라인의 무인화 솔루션으로 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

얼마 전 롯데정보통신은 세븐일레븐과 협력해 본사 사옥 내 무인 편의점을 열고 리테일테크 시장에 본격적인 공략 소식을 전했다. '리테일 테크(Retailtech)는 오프라인 소매점을 의미하는 리테일(Retail)과 기술(Technology)을 결합한 단어로 편의점이나 마트 등에 활용되는 일련의 기술 분야를 의미한다.

무인 편의점은 입구에 설치된 'AI휴먼'이 고객을 응대한다. AI휴먼은 당일 행사 상품이나 이벤트 등을 매장 방문객에게 전달한다. 상품 결제에는 비전앤픽(Vision & Pick) 기술이 적용됐다. 매장 내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상품을 인식하고 자동으로 결제가 이뤄진다. 미국 아마존의 무인매장에 적용된 저스트 워크 아웃(Just Walk Out) 기술과 유사하다. 더불어 상품 스캔 누락에 의한 로스(분실)를 3D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해 상품 로스 상황을 방지한다.

무인 편의점은 관리 측면에서도 인적 소요를 최소화했다. 롯데정보통신은 무인 편의점에 AI 결품관리 시스템을 적용해 매대 내 출고 상품을 인식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알람 메시지를 발송해줘 직접 매장 관리 없이도 운영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IoT센서, AI 카메라 등을 활용해 매장 내 냉장/냉동 장비에 대한 온/습도 및 문열림을 감지하고, 공기질이나 진열대 결품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실험 매장 오픈에 그치지 않고 소형 유통 매장뿐만 아니라 대규모 점포까지 시장을 확장할 수 있도록 기술을 더욱 고도화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당사가 보유한 독보적인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과는 차별화된 솔루션과 서비스를 발굴해 리테일테크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롯데정보통신의 무인화 솔루션이 적용된 세븐일레븐 매장

출입 프로세스에도 무인화 솔루션이 도입되고 있다. ADT캡스는 기아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에 자사의 무인화 솔루션 중 하나인 디지털 출입인증 솔루션을 제공했다.

ADT캡스는 앞서 출입용 인증기기, 결제용 키오스크, AI CCTV 등 무인 매장에 필요한 모든 장비를 통합해 한 번에 설치할 수 있는 ‘캡스 무인안심존’을 출시한 바 있다. 기아 강서 플래그십 스토어에 구축한 언택트 기반의 디지털 출입인증 솔루션은 이를 응용한 서비스로, 관리자는 모바일을 통해 매장 운영, 영상 보안, 셀프 관제 등이 가능하며 매장 내 파손·도난 손해 등의 보상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저녁 8시부터 10시까지 야간 무인 매장 운영 시간에는 디지털 기반의 출입인증을 통해 방문자와 매장 관리자 모두의 보안과 편의성을 높였다. 게다가 이 시간대의 출입인증은 QR코드 형태로 등록된 디지털 아이디로만 가능하며, 전시장 출입문에서 발열감지 및 마스크 착용 여부를 인증해야 출입이 허가된다.

ADT캡스는 무인화 솔루션을 기반으로 편의점, PC방 등에서 나아가 가구점, 전자제품 매장, 모델하우스, 미술관 등 비대면으로 야간 운영이 가능한 업종으로 사업을 확장할 방침이다.

ADT캡스의 디지털 출입인증 솔루션

무인화 솔루션과 함께 CCTV 등 기존 장비와 결합할 수 있는 데이터 플랫폼도 등장했다.

AI행동 분석 플랫폼 기업 데이톤은 독자 개발한 신경망 엔진과 기존 CCTV와 쉽게 연동되는 모듈화 기술을 활용해 우리나라 상황에 맞춰 개발한 AI 행동분석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데이톤의 플랫폼은 기존 CCTV와 호환할 수 있는 범용 솔루션으로, PC방, 편의점 등 무인형 매장으로 운영 가능한 곳에 SaaS 방식으로 제공된다.

데이톤의 AI 알고리즘이 CCTV 속 영상의 행동 패턴을 분석하고 행위 이벤트를 예측·감지하는 한편, 고객 입장부터 물건 선택, 결제, 퇴실에 이르는 전 과정을 모니터링한다. 또 화재, 폭행, 외부침입, 흡연 등 위험 요소도 감지할 수 있다. 데이톤은 약 200여개 무인 PC방을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무인캡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동현 데이톤 대표는 “데이톤의 영상·이미지 분석 기술을 앞세워 국내 오프라인 스토어 무인화 사업을 확대하고 내년에는 일본 AI 개발사 OPTiM과 협력해 해외 시장을 타깃으로 기술 고도화에 나서겠다”며, “7년 내 세계 10위 AI 행동분석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