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Q 영업익 12조 5667억원…전년비 54.2%↑, 스마트폰 둔화에도 '최대 매출'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판매 둔화를 딛고, 메모리 수요 대응과 프리미엄 가전 판매 호조로 2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29일 지난 2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 63조 6716억원, 영업이익 12조 566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0.2%, 영업이익은 54.2% 증가했다.

(사진=플리커)

삼성전자는 2분기에 주력 제품 중 하나인 스마트폰에서 재미를 보지 못했다. 경쟁사인 애플이 해당 기간에 아이폰12 판매 호조에 힘입어 판매량이 49.8%나 늘어난 것과 비교된다. 애플과 달리 삼성전자는 전통적인 비수기(2분기) 영향을 받았고, 반도체 등 부품 공급 부족 탓에 스마트폰 판매가 둔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 측은 "서버를 중심으로 메모리 수요에 적극 대응했고, 프리미엄 가전 판매도 호조를 보이면서 2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렇듯 메모리와 TV, 생활 가전의 판매 증가로 매출은 63조 6716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20.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메모리 시황이 개선 및 파운드리 오스틴 공장 정상화, 그리고 디스플레이 판매가격 상승과 1회성 수익으로 실적이 개선되며 12조 5700억원을 기록했다.

세트 사업은 SCM(공급망관리) 역량 적극 활용 등을 통해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영업이익률은 19.7%로 전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모두 크게 개선됐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빅테크가 꿈꾸는 '초거대AI', 10년 안에 특이점 올까?

[AI 요약] 미래학자이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레이 커즈와일(Ray Kurzweil)은 자신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를 통해 AI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앞서는 시기를...

中 헝다그룹 파산설에 휘청이는 세계 증시·가상화폐

중국발 악재가 세계 경제를 타격했다. 세계 경제의 지표라 할 수 있는 뉴욕 증시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 파산 우려로 일제히...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